시사

시사 > 전체기사

빅히트 넘어선 SK바이오사이언스…청약 첫날 14.8조 몰려

SK바이오사이언스의 일반 청약을 접수하는 여의도 한국투자증권 영업부 모습. 연합뉴스

올해 첫 기업공개(IPO) ‘대어’로 꼽히는 백신 전문기업인 SK바이오사이언스의 일반 공모주 청약 첫날 14조원이 넘는 돈이 몰렸다. 지난해 빅히트엔터테인먼트(8조6000억원)의 첫날 증거금 기록을 넘어섰다.

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쯤 6개 주관 증권사에 접수된 SK바이오사이언스 일반 공모주의 평균 청약 경쟁률은 약 83대 1로 잠정 집계됐다. 대표 주관사로 가장 많은 물량이 배정된 NH투자증권(배정비율 37%)의 청약 경쟁률이 82.4대 1을 기록했다. NH투자 한 곳에 접수된 청약 신청 건수만 34만2000건에 달한다.

이어 한국투자증권(배정비율 23%) 78.2대 1, 미래에셋대우(22%) 63.3대 1, SK증권(8%) 77.3대 1로 나타났다. 배정 물량이 5%로 상대적으로 적은 삼성증권과 하나금융투자는 각각 154.1대 1, 131.3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청약 경쟁률로 산출한 총 청약 증거금(청약 대금의 50%)은 약 14조8000억원 규모다. 이는 지난해 청약 돌풍을 몰고 왔던 SK바이오팜(5조9000억원), 빅히트(8조6000억원)의 첫날 증거금 규모를 훌쩍 넘어선 기록이다. 다만 카카오게임즈(16조4000억원)의 첫날 증거금 규모보다는 적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 2018년 7월 SK케미칼에서 분사해 신설된 백신 전문기업이다. 20년 전 동신제약을 인수하면서 백신 사업을 시작했다. 자체 개발해 출시한 독감과 수두 백신은 WHO PQ(사전적격성평가) 인증을 획득해 전 세계로 수출되고 있다. 올해 상반기 IPO 시장의 ‘대어’로 꼽히고 있다.

앞서 SK바이오사이언스의 공모가는 희망 범위(밴드) 상단인 6만5000원, 공모 금액은 약 1조4918억원 수준으로 확정됐다. 이번 일반 배정 물량은 전체 공모 물량의 25%인 573만7500주다. 우리사주조합 청약에서 잔여 주식이 생기면 모집주식의 최대 5%(76만5000주)까지 일반 청약자에게 배정될 수 있다. 상장일은 오는 18일이다.

올해부터는 개편된 청약 제도에 따라 일반인 공모에 배정된 물량의 절반은 증거금 규모에 상관없이 청약자들에게 똑같이 배분되고, 나머지 절반은 기존처럼 증거금 규모에 따라 배정된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