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그런가요?^^” 안철수가 ‘꾸벅’ 조는 사진에 덧붙인 글

뉴시스, 안철수 대표 페이스북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자신이 졸고 있는 학창시절 사진을 공개하며 “현 정권의 비민주, 탈법, 부도덕 앞에선 절대 졸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 대표는 9일 페이스북에 최근 인터뷰에서 했던 답변을 다시 언급하며 ‘조는 사진’에 대한 일화를 소개했다. 그는 “마라톤을 시작한 계기에 대한 질문이 있어서 ‘현실 정치에 물러난 뒤 독일에 가서 마라톤을 시작했는데 처음에 뛰다 보면 다리가 아프고 너무 힘들어서 마음의 아픔을 잊어버리게 됐다. 건강도 건강이지만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큰 도움이 된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안철수 대표 페이스북

이어 “또 ‘마라톤하고 나서 어디 가서 조는 적이 없다. 정치인은 항상 사진이 많이 찍히는데 어디서든 한 번도 조는 사진 찍힌 적 없고 차 안에서도 안 존다. 이동하는 시간이 많아 차에서도 많은 시간을 보내는데 차 안에서도 안 자고 그때그때 글 쓰거나 신문을 본다. 그만큼 체력에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며 “인터뷰가 끝나고 배석했던 보좌진이 ‘굳이 차 안에서까지 졸지 않는다고 말씀하실 필요가 있는지, 너무 인간미가 없어 보일 수 있다’고 하더라”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쇼맨십은 부족해도 솔직한 게 나름 매력이 아닌가 싶다. 무엇보다 도덕적이고 정직한 시장이 되고 싶다”며 “정직하고 깨끗하면 인정받는 사회, 거짓말 안 하고 규칙을 지키며 살아가는 사람들이 잘살고 떳떳한 사회를 만들고 싶다”고 적었다. 마지막에는 함께 올린 학창시절 사진을 두고 “그래도 학창시절에는 잘 졸았네요”라며 ‘#수학여행가는길’ ‘#기차안에서’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