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LH 투기 연루자 무관용 원칙으로 파면·해임하겠다”

장충모 LH 사장 권한대행 내부 게시망서 밝혀

(왼쪽) 3일 오후 경남 진주시 충무공동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 입구로 사람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른쪽) 장충모 부사장의 내부 게시망 글

임직원들의 신도시 땅투기 의혹으로 국민적 비난을 받고 있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장충모 사장 권한대행이 비위행위자에 대한 중징계와 자정 노력을 약속하는 글을 내부 게시망에 게재했다.

장 권한대행은 지난 8일 게시글을 올리고 “이번 광명시흥 투기 의혹 사태로 국민 여러분께 너무나 송구스럽고 LH의 일원으로서 한없이 참담한 심정”이라며 “이번 사태는 LH의 존립은 물론 정책의 신뢰성까지 뒤흔드는 너무나 중차대한 사안”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LH가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이보다 더 강도 높은 조치와 대책으로 완벽히 ‘환골탈태’해야 한다”며 “우리 스스로 썩은 부분은 과감히 도려내야 한다”고 적었다.

이어 “공직자의 본분을 지켜 오신 대다수 직원들이 느끼는 상실감과 허탈감은 이루 말할 수 없이 크리라 생각된다”며 “저와 경영진은 책임을 전적으로 통감하면서, 분골쇄신의 자세로 이번 사태를 헤쳐 나가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특히 장 권한대행은 “투기 의혹 조사결과 비위행위 확인자는 일벌백계하기 위해 3기 신도시를 비롯한 8개 사업지구와 관련해 저를 비롯한 전 임직원과 가족의 토지거래 내용 조사에 철저히 임할 것이며, 미공개 정보를 악용한 투기 연루자는 무관용 원칙으로 파면·해임 조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입사 순간부터 퇴직 때까지 부당한 거래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신규 채용 시 토지거래 관련 동의서 제출을 의무화하고, 주거 목적이 아닌 경우 임직원의 토지거래를 원칙적으로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장 권한대행은 “그 어떤 부정·비리도 용납지 않는 강력한 쇄신방안을 시행하기 위해 내부정보 부적정 이용자, 토지거래 미신고자 등은 승진 및 교육 선발에서 제외하고, 별도의 징계양정 기준을 마련, 사익편취자는 고의, 과실을 불문하고 중징계하겠다”며 “LH가 역사와 국민 앞에 더 이상 부끄럽지 않도록 뼈를 깎는 자정 노력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찰은 9일 경남 진주시에 소재한 LH 본사 등에 대해 압수수색에 들어가는 등 강제수사에 돌입했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