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安·吳 실무협상단, 9일 첫 논의 시작…단일화 타이밍 싸움도 본격화

각각 상대 진영 방문해 은근한 기싸움
“반드시 단일화 한다” 의지 재확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서울시당을 찾아 박성중 서울시당위원장과 인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의 실무협상단이 첫 협상을 갖고 단일화 의지를 재확인했다. 단일화를 서두르는 안 후보와 최근 여론조사 상승세를 타고 있는 오 후보는 이날 상대 진영을 방문하며 ‘단일화 타이밍’을 둘러싼 기싸움을 시작했다.

양 후보 측 실무협상단은 9일 서울 여의도 정치카페 ‘하우스’에서 상견례를 갖고 단일화 쟁점 논의에 착수했다. 정양석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후보 단일화를 넘어 정당 단일화까지 하자는 게 국민 열망”이라고 했고, 이태규 국민의당 사무총장은 “정권 교체를 위해선 야권 모든 분이 공감해야 한다”고 답했다. 협상단은 두 후보가 지난 7일 ‘맥주 회동’에서 합의한 후보등록일 이전 단일화, 즉 ‘반드시’ 단일화 기조를 지키기로 했다. 여론조사 기관 선정 및 안심번호 추출 등 쟁점이 없는 행정적 사안부터 빠르게 처리하기로 공감대를 이루고, 11일 다시 만나기로 했다.

이에 앞서 두 후보는 상대 당사를 앞다퉈 방문했다. 후보간 면담은 이뤄지지 않았지만 이를 통해 단일화 의지를 강조하며 은근한 기싸움을 벌인 셈이다. 먼저 안 후보가 이날 오전 권은희 원내대표와 함께 국민의힘 서울시당을 찾아가 박성중 시당위원장과 면담했다. 안 후보는 “저도 (야권) 경선 후보”라며 “후보로서 인사도 드리고 격려도 받을 겸 찾아뵀다. 야권 단일화 과정이 원만하게 잘 진행될 수 있도록 큰 역할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오후엔 오 후보가 국민의당 당사를 찾아가 이 사무총장과 면담했다. 박성중 서울시당위원장과 선대위 대변인인 배현진 의원이 함께 했다. 오 후보는 후보단일화와 관련, “산도 넘고 계곡도 건너고 강물도 마주칠 것”이라며 “하지만 두 후보의 의지가 강력한 만큼 그런 장애물들은 잘 해결될 것이라 굳게 믿는다”고 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앞서 있는 안 후보는 단일화 과정이 빠를수록 유리하다는 입장이다. 이 사무총장은 “시간을 질질 끌다 ‘야당의 고질병’ ‘아직도 정신 못차린다’는 평가를 받으면 지지자들이 등을 돌릴 수 있다”며 단일화에 속도를 내자고 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오 후보의 지지율이 상승세를 탄 만큼 ‘시간은 우리 편’이라는 반응이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최근 ‘구글 트렌드’ 등을 근거로 제시하며 오 후보의 승리를 확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엠브레인퍼블릭’이 뉴스1 의뢰로 지난 7~8일 만 18세 이상 서울시민 1009명을 조사한 결과 두 후보 모두 야권 단일후보로 나설 경우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우세한 것으로 나왔다. 안 후보가 야권 단일후보로 나서면 46.2% 지지율로 박 후보(38.7%)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섰다. 오 후보가 단일 후보로 나서면 43.1%를 얻어 오차범위 내에서 박 후보(39.3%)보다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9일 서울 강서구 화곡본동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인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한편 범여권 후보 단일화도 속도를 내고 있다. 박 후보와 김진애 열린민주당 후보 측은 이날 두 차례 토론을 포함해 여론조사 방식의 단일화에 합의했다. 당원 50%, 시민 50%를 반영한 여론조사 결과는 오는 17일 발표하기로 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