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바닥 10㎝ 직전’…추락 여성 이불로 받아낸 경찰·주민

‘3층 창문서 여성 떨어질 것 같다’ 신고에 출동한 경찰
구할길 없어…주민에 도움 청해 맞잡은 이불로 구해

사진은 기사와 상관없음.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경찰과 주민이 힘을 합쳐 빌라 3층에서 떨어진 60대 여성을 이불로 받아내 생명을 구했다.

9일 전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10시5분쯤 전주시 덕진구 한 빌라 3층 창문으로 여성이 떨어질 것 같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화장실 창문 밖으로 몸 일부가 나와 있는 여성을 발견하고 현관을 통해 진입을 시도했다.

그러나 출입문은 잠긴 상태였고 이를 부술 도구도 마땅치 않았다.

이때 여성의 몸은 창문을 반쯤 넘어 금방이라도 떨어질 듯 위태로워 보였다.

긴급한 상황에서 경찰관들은 ‘무언가를 바닥에 펼쳐서 충격을 줄이자’는 생각을 했다.

경찰관들은 빌라 주민들에게 “담요나 이불을 좀 빌려달라”고 요청했고 마침 집 안에 있던 한 주민이 이불을 들고나왔다.

중심을 잃은 여성은 바닥으로 추락했다. 그 순간 추락 예상 지점에서 대기하던 경찰관 4명과 소방대원 1명, 주민 1명은 이불을 잡아당겨 여성을 받아냈다.

여성이 거꾸로 추락했기 때문에 큰 부상이 우려됐으나 모두가 합심해 이불을 당긴 덕에 바닥에 머리가 닿지 않아 무사했다.

경찰은 추락 당시 바닥과 여성의 머리 간 거리는 10여㎝에 불과했다고 전했다.

평소 환청에 시달리던 여성은 의식을 잃고 창가에 몸을 기댔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여성은 병원을 찾아온 경찰관에게 “누군가로부터 위협을 받고 있다는 망상 때문에 그런 것 같다”며 “구해줘서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상호 아중지구대장은 “현장에 있던 경찰관의 판단이 늦었다면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뻔했다”며 “신속하게 대처한 직원들 덕에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김아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