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삼성전자 ‘연봉킹’ 권오현 고문...퇴직금 포함 172억원 수령

권오현 삼성전자 고문이 지난해 퇴직금을 포함해 172억원의 연봉을 받았다. 삼성전자 제공

지난해 삼성전자에서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임원은 권오현 고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삼성전자가 공시한 2020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퇴임한 권 고문은 퇴직금 92억원을 포함 총 179억원의 연봉을 받았다.

권 고문은 1월에는 1억400만원을 수령했고 고문으로 위촉된 2월부터는 매달 6300만원을 받았다.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사진)이 지난해 82억원의 연봉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퇴직금을 제외하면 김기남 부회장이 가장 많은 연봉을 수령했다. 김 부회장은 14억9900만원의 급여와 66억1200만원의 상여금을 받아 총 82억7400만원으로 최고 연봉을 기록했다.

가전(CE) 부문을 담당하는 김현석 사장은 9억9800만원의 급여와 43억6000만원의 상여금을 받아 총 54억5700만원의 연봉을 받았다.

IT·모바일(IM) 부문을 담당하는 고동진 사장은 11억7000만원의 급여와 54억6000만원의 상여금을 받아 총 67억1200만원을 수령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해에도 보수를 받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부회장은 2017년 이후 5년째 무보수 경영 중이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