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자가격리 위반 코로나19 5명 감염시킨 비양심 남성 고발

광주 남구, 자가격리 어기고 가족 등에게 코로나 19 전파한 남성 고발


자가격리 기간에 외출을 강행하고 모임에 참석했다가 코로나 19를 퍼뜨린 남성이 처벌을 받을 처지에 놓였다.

광주 남구보건소는 9일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광주 2100번째 확진자 A 씨를 경찰에 고발했다.

A 씨는 지난달 26일 광주 광산구 직장 동료가 코로나 19에 확진되면서 진단 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하지만 A 씨는 다음날 가족과 함께 전남 화순군 사찰과 음식점에 나들이하러 다녀온 데 이어 지난달 28일 광주 북구 종친회 사무실을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A 씨는 지난 2일 남구 한 병원에서 진단검사를 받았는데 다음날 확정 통보를 받았다. A 씨와 접촉한 가족 4명과 종친회 관계자 1명 등 모두 5명도 추가 감염됐다.

A 씨는 애초 역학조사 과정에서 외출 사실을 숨겼다가 휴대전화 GPS 기록 등을 확인한 방역 당국의 조사로 거짓말이 들통났다. 경찰은 남구가 제출한 고발장을 토대로 A 씨를 현행법 위반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