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길, 작곡가 탱크 ‘명예훼손’ 고소… “비난수위 도 넘어”

리쌍 출신의 가수 길(왼쪽 사진)과 프로듀서 탱크. 뉴시스, 유튜브 캡처

가수 길(본명 길성준)이 자신을 향해 노동착취 및 폭언 의혹을 제기한 가수 겸 프로듀서 탱크(본명 안진웅)를 고소했다.

9일 가요계에 따르면 길의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오라클은 지난달 24일 탱크를 상대로 명예훼손 및 모욕 등의 혐의로 수서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탱크는 지난달 18일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과거 길이 자신의 노동력을 착취하고 각종 폭력을 가했다고 주장해 파문을 일으켰다. 당시 그는 ‘음주운전 3번’ ‘힙합 프로듀서’ ‘무한도전’ 등 키워드를 넣어 길을 공개 저격했다.

탱크는 길이 매니저를 폭행하고 여성혐오를 가하는가 하면 4명의 여자친구를 동시에 사귀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고인이 된 배우 오인혜를 거론하며 그가 길의 전 연인이었다는 주장도 폈다. 또 가수 아이유가 노래방에서 리쌍의 노래를 부르는 영상을 본 길이 아이유를 향해 욕설을 했다고도 폭로했다.

탱크는 길의 노동착취 의혹도 함께 제기했다. 탱크는 “1년간 나를 비롯한 사람들을 계약서 없이 노예처럼 부렸고, 이에 대해 어떠한 돈도 당연하다는 듯 지불하지 않았으며, 심지어 자신을 떠난 이후 나를 모함하고 다녔다”고 말했다.

길은 탱크의 폭로가 모두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길 측은 “탱크가 주장하는 내용이 사실이 아니기 때문에 고소했고 이를 뒷받침할 증거도 제출했다”며 “길은 탱크를 ‘재능도 있고 성실했던 작곡가’로 기억해 매우 안타까워했지만 비난 수위가 도를 넘었고, 가족들까지 큰 상처를 받아 고소장을 낸 것”이라고 전했다.

탱크는 길뿐만 아니라 걸그룹 오마이걸 멤버 승희를 디스하는 노래 ‘순이’를 발표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해당 곡에서는 승희가 과거 만난 남자 아이돌은 물론 음담패설과 뒷담화 내용 등이 언급됐다. 승희 역시 탱크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한 상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오마이걸 승희, 디스곡 ‘순이’ 발표한 탱크 법적대응
“구애 거절하자 가사에…” 승희에게 힘 실어준 동창 폭로
“탈퇴해, 팀은 놔줄게” 탱크, 오마이걸 승희 공개협박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