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자 회사에 매일 전화하는 치매 할머니 [아직 살만한 세상]

왼쪽은 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오른쪽은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신입의 할머니께서 매일 전화하시는데…’라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글쓴이는 5개월 차에 접어든 신입사원의 할머니께서 치매에 걸려 매일 회사로 전화하신다는 푸념 아닌 푸념을 했습니다. 그러나 이 글에 모든 이들이 따뜻한 감동의 눈물을 흘려야만 했습니다.

치매를 앓는 할머니께는 모든 날이 손주의 첫 출근날이겠지요. 그래서 할머니는 걱정되는 마음에 손주가 취직했을 때 수첩에 적어준 번호로 매일 전화를 걸었다고 합니다. 처음에는 회사 대표번호로 전화가 오는 바람에 손주가 대신 여기저기 사과하러 다녀야 했다고 합니다. 그 모습에 안타까운 마음이 든 글쓴이는 “내가 어르신들 상대 좀 한다”면서 “내가 전화 받을 테니까 회사 번호를 내 자리 번호로 적어두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그날부터 글쓴이와 할머니의 통화는 시작됐습니다. 4개월 동안 “우리 손주 잘 부탁해요”라는 말을 빼놓지 않는 할머니에게 글쓴이는 “손자분 회사 선배예요. 손자 분이 일을 너무 잘해요”라고 말씀드렸습니다. 물론 할머니는 그 말에 뛸 듯이 기뻐하셨고요. 글쓴이는 “할머니가 다 잊어도 내 새끼 사랑하는 마음은 잃지 않으셨나 봅니다”라고 흐뭇해했습니다.

귀찮을 법도 했지만 글쓴이는 할머니의 전화에서 진한 손자의 사랑을 느꼈을 겁니다. 그래서 전화가 없거나 자신이 바빠 전화를 못 받은 날이면 글쓴이가 대신 전화를 걸었습니다. 할머니가 단 한 번도 글쓴이를 기억하지 못했는데도 말입니다.

할머니와 글쓴이의 관계는 분명 특별해 보입니다. 글쓴이는 “그런데 요즘 (할머니가) 목소리에 힘이 없어 좀 걱정이네요”라면서 “할머니 건강하셔~ 나 속상할라 그래!”라고 너스레를 떨었습니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평생 친하게 지내고 싶은 상사다” “저런 분이 있어서 세상이 아직 따뜻하구나” “우리 할아버지 생각나서 눈물난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정인화 인턴기자

[아직 살만한 세상]
[아직 살만한 세상] “소주에 번개탄? 촉이 발동했습니다”
“소주·번개탄? 다시 오면 꼭 안아줄게요” [아직 살만한 세상]
“자다 깨 맨손으로 방범창을 뜯었습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
“꼬마 손님한테 편지 받았습니다”[아직 살만한 세상]
“보육원에 초밥 아저씨가 나타났습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