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렇게 예쁜 아이를…” 구미 3세 여아 생전 사진 공개

“아이와 친모에 대해 아시는 분 연락 바랍니다”

실화탐사대 유튜브 영상 캡처

경북 구미의 한 빌라 빈집에서 숨진 채 발견된 3살 여아의 생전 모습이 공개됐다.

MBC ‘실화탐사대’는 유튜브 채널엔 지난 13일 ‘구미 3세 여아 사건 제보를 기다립니다’라는 제목의 영상과 함께 아이의 생전 사진을 게시했다. 실화탐사대는 “구미 인의동 한 산부인과에서 태어난 2018년 3월 30일생 아이와, DNA상 친모로 밝혀진 A씨(48)에 대해 아는 분은 연락해 달라”는 자막을 남겼다.

실화탐사대 유튜브 영상 캡처

실화탐사대 유튜브 영상 캡처

영상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엄정 수사를 촉구하는 등 가해자에 대한 공분이 들끓고 있다. “이렇게 예쁜 아이를 어떻게…” “키우지 못하겠으면 시설에 보내지 왜?” “뉴스를 보면서 드라마보다 더 막장이라며 비웃었는데 막상 아이의 얼굴을 보니 비웃은 나 자신이 부끄럽다” “가슴이 아프고 눈물이 난다” 등의 댓글이 이어졌다.

또 ‘정인아 미안해’ 챌린지를 진행한 사단법인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 운영진도 이 영상을 공유하며 사건 해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지난달 10일 오후 3시쯤 구미시 상모사곡동 한 빌라에서 3살 여자아이가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부패가 진행된 상태의 아이 시신은 같은 빌라 아래층에 사는 외할머니 석모(48)씨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친모가 이사를 하면서 홀로 남겨진 아이가 먹을 것이 없어 굶어 죽은 것으로 알려졌다.

죽은 아이 친모로 알려진 A씨는 외할머니 석씨로, 딸 김모(22)씨는 경찰조사에서 “아이 친부와 오래전에 헤어졌고 혼자 애를 키우기 힘들어 빌라에 남겨두고 떠났다”며 “전남편과의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라서 보기 싫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사건 발생 9일 만인 지난달 19일 김씨를 살인, 아동복지법, 아동수당법, 영유아보호법 위반 등 4개 혐의를 적용해 구속하면서 이 사건은 일단락된 듯 보였다. 하지만 지난 10일 경찰이 여아 사망에 깊숙이 관여한 석씨를 검거하면서 사건은 다시 급물살을 타기 시작했다.

DNA(유전자) 검사 결과 숨진 여아는 김씨의 딸이 아닌 석씨로 밝혀졌기 때문이다. 석씨는 지난 11일 김씨가 낳은 아이를 빼돌려 방치한 미성년자 약취 혐의로 구속됐다. 김씨는 살인 및 아동복지법 위반(아동방임) 등 혐의로 검찰에 기소돼 수감 중이다. 숨진 여아가 자신이 낳은 딸이 아니더라도 당시 보호자 위치에서 아이를 방치해 굶어 숨지게 한 혐의다.

경찰은 임신 중이던 석씨가 자신의 딸도 임신한 것을 알고 몰래 아이를 바꿔치기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석씨가 아닌 김씨가 낳은 아이의 행방을 확인하고 있다”며 “아이의 사망과 관련, 친부를 찾는데도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딸 낳은 적 없다” 구미 3세 미스터리, 프로파일러 투입
‘구미 3세’ 친모의 남편 “아내 임신·출산 몰랐다”
출산기록·출생신고도 없던 아이…‘사라진 손녀·친부’ 찾는 중
구미 3살 여아 얼굴 공개… “부적절” vs “사건에 도움”
거짓말탐지기 하니 죄다 ‘거짓’ 나온 구미 여아 친모
“이 얼굴 아시면”… 구미 3세 친모 얼굴 공개한 ‘그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