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치성향 딱 보면…” 가세연서 유재석 언급한 이혁재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캡처

개그맨 이혁재가 유튜브 채널에 나와 유재석과 김태호PD를 언급했다.

지난 13일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의 ‘위험한 초대석’ 코너에 출연한 이혁재는 “무한도전 포맷은 기존 프로그램에서 사용하던 포맷”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유재석과 제가 ‘인정사정 볼 것 없다’ ‘천하제일 외인구단’ 등 연예인들이 스포츠 스타들한테 도전하는 예능을 해 왔다”며 “거기에 화룡점정을 ‘무한도전’이 찍은 거지 김태호 PD가 프로그램을 기획한 건 아니다”고 강조했다.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캡처

이에 강용석과 김세의, 김용호는 “김태호는 김제동처럼 완전 좌파”라고 말했으며, 이혁재는 “우파에는 왜 그런 PD가 없느냐”고 되물었다. 김세의는 “MBC의 수많은 PD들이 김태호를 씹을 때 ‘김태호만 지원을 빵빵하게 해준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또 “사실 김태호만큼 하려는 PD들이 줄을 서 있다. 김태호가 단지 시기를 잘 만나서 앞서 있던 거다”라고 덧붙였다.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캡처

이어 “유재석씨는 어때요?”라는 질문을 받은 이혁재는 “완전 좋죠”라고 답했다. 그는 “제가 정치적인 깊은 이슈들을 가지고 얘기를 나누진 않지만 사람 딱 보면 성향을 알지 않느냐”고 했다. 이어 모두가 “유재석은 너무 조심스럽다”고 이야기를 이어나갔다.

이에 이혁재는 “왜냐하면 (유재석은) 국민 개그맨이다. 우리가 왜 지켜줘야 하냐면 개인적인 영광과 상관없이 문제가 생기면 국민적인 실망감이 온다”며 “그러니까 지켜줄 사람들은 지켜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강용석은 “우리가 ‘유재석은 우파, 우리가 지키자’고 하면 그때 기스가 나는 거다. 오히려 이렇게 하는 게 멕이는 걸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혁재는 “대한민국 엔터테인먼트는 내가 실체를 까발리면 터질 것이 많다”며 “정신 차리라”는 말로 마무리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