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의 바퀴벌레 잡자” 80대 노모 때려 숨지게 한 아들

부친도 중태…경찰, 구속영장 신청


노부모 몸에 바퀴벌레가 들어갔다며 폭행해 어머니를 숨지게 하고 아버지를 중태에 빠뜨린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북 칠곡경찰서는 15일 존속살해 등 혐의를 받고 있는 A씨(47)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3일 오전 5시쯤 칠곡군 한 모텔에서 어머니 B씨(81)와 아버지 C씨(75)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폭행으로 B씨는 숨졌고, C씨는 크게 다쳤다.


부산에 사는 A씨는 이날 부모와 함께 택시를 타고 서울 누나 집으로 가던 중 투숙한 여관에서 범행을 저질렀다.

경찰 조사에서 “부모 몸에 바퀴벌레가 들어가 이를 죽여야 한다고 생각하고 폭행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 정신감정을 의뢰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진술 과정에서 횡설수설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기 어려울 정도”라며 “영장이 발부되면 정신감정 결과를 토대로 조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