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기사님 안타깝다” 말 나오는 여수 역주행 사고 CCTV


지난 13일 여수의 한 사거리에 발생한 화물차 역주행 사고가 온라인에서 회자되고 있다. 다른 차량을 피해 미친 듯 질주하던 화물차는 건물 벽에 부딪혔는데, 운전자가 다른 피해를 줄이기 위한 행동이 아니었겠느냐는 추측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15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 13일 낮 12시30분쯤 발생한 전남 여수시 서교동 한재사거리 도로에서 4.5t 화물차가 상가 건물을 들이받는 사고 장면이 담긴 CCTV 영상이 퍼지고 있다.

화물차는 내리막길에서 무서운 속도를 내며 달렸다. 원래 주행해야 할 차로는 꽉 막혔고 화물차는 비어 있는 반대편 차로로 미끄러지듯 내려갔다. 교차로까지 쉼 없이 달리던 화물차는 그대로 반대편 상가를 들이받았다. 상가 앞에서 신호를 기다리며 정차한 승용차도 간신히 피해갔다.


화물차가 정차된 차량들을 그대로 들이받았다면 더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화물차는 다른 차량을 피해 핸들을 급히 꺾어 최악의 상황은 면한 것처럼 보인다. 커뮤니티에는 “인명 피해를 줄이기 위해 화물차 기사가 노력한 거 같아 너무 안타깝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여수MBC에 따르면 제동장치 고장으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화물차 운전자는 도로 시설물과 건물을 들이받아 중상을 입어 현재 치료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화물차 운전자 외 다른 부상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