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탐지기 하니 죄다 ‘거짓’ 나온 구미 여아 친모

DNA 검사서 친모로 드러난 외할머니
‘아기 낳은 적 있냐’ 묻자 거짓 반응

구미 3세 여아 친모로 드러난 외할머니 석씨가 지난 11일 오전 대구지법 김천지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후 법정에서 나오고 있다. 뉴시스

경북 구미 빌라에서 숨진 채 발견된 3세 여아의 친모로 확인된 외할머니 석모씨(48)가 거짓말탐지기(심리생리) 검사 결과 ‘거짓’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15일 구미경찰서에 따르면 석씨는 경북경찰청 과학수사과에서 받은 거짓말탐지기 검사에서 5개 안팎의 주요 질문에 모두 거짓으로 답했다는 결과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아기를 낳은 적 있느냐’는 물음에 대한 답도 거짓으로 답했다고 한다. 그가 일부 질문에 횡설수설해 거짓말탐지기로는 정확한 사실 여부 판단이 어려워 보인다.

다만 경찰은 17일 공식 브리핑에서 “석씨가 거짓말탐지기 조사 대상 요건을 충족하지 못해 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석씨 외 거짓말탐지기를 한 사람은 있지만 결과 등 구체적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그간 경찰은 프로파일러 3명을 투입해 석씨의 심리를 분석하고 사건 개요를 밝히려 했으나 사실상 실패했다. 석씨가 “딸을 낳은 적 없다” “(숨진 아이는) 딸이 낳은 아이가 맞다”고 반복 주장해 유전자(DNA) 검사 결과와 배치되는 답변만 한 탓이다. 수사 진행 상황과는 별도로 경찰은 오는 17일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앞서 석씨는 지난 11일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법원을 찾았을 때도 출산 사실을 강하게 부인했다. 당시 그는 ‘억울한 점이 있느냐’는 취재진 물음에 “(애를) 낳은 적 없다고요”라고 외쳤고 ‘그렇다면 DNA 검사가 잘못됐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네”라고 답했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