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객석이 곧 무대… 마침내 만난 ‘그레이트 코멧’

극강의 몰입감 선사하는 이머시브 공연
배우가 악기 직접 연주하는 액터 뮤지션 뮤지컬

뮤지컬 ‘그레이트 코멧’의 공연장 모습. 극강의 몰입감을 선사하는 이머시브 공연으로 무대와 객석이 이어져 있다. 쇼노트 제공

이 공연엔 무대와 객석의 구분이 없다. 붉은 빛이 감도는 원형 무대 7개가 겹쳐 있고, 배우들은 모든 공간을 자유롭게 넘나들 수 있다. 객석은 무대 곳곳에 배치됐다. 관객이 배우들 사이로 들어간 셈이다. 2012년 오프 브로드웨이 초연 당시 ‘가장 혁신적인 신작’이라는 평가를 받고 2016년 브로드웨이에 입성해 이듬해 토니상 12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된 뮤지컬 ‘그레이트 코멧’이 한국에서 20일 개막했다. 지난해 9월 개막 예정이었다가 코로나19로 6개월 늦게 관객을 만나게 됐다.

‘그레이트 코멧’은 나폴레옹의 러시아 침공을 소재로 한 톨스토이의 대작 ‘전쟁과 평화’ 중 제2권 5장을 원작으로 한다. 원제는 ‘나타샤, 피에르 그리고 1812년의 위대한 혜성’. 이야기는 1812년 나폴레옹의 침공 직전 모스크바를 배경으로 피에르, 나타샤, 아나톨 등 세 남녀의 사랑과 고독, 이상과 현실 등을 담았다. 미국 공연계에서 주목받는 작곡가 겸 극작가인 데이브 말로이가 연출가 레이첼 챠브킨과 함께 성스루(sung-throgh·대사 없이 노래로만 진행) 뮤지컬로 만들었다. 심지어 ‘피에르, 아나톨을 보며 말한다’ 같은 대본 속 지시문까지도 배우가 직접 음을 붙여 읊는다.

이 작품의 가장 큰 특징은 관객에게 극강의 몰입감을 선사하는 이머시브(immersive·몰입형) 공연이라는 점이다. 무대와 객석이 이어져 관객이 관람자에서 참여자로 들어오는 형태지만, 코로나19 탓에 아쉽게도 기존 계획보다 소극적으로 재정비해야 했다. 원래대로라면 배우들이 관객과 대화를 나누거나 음료를 마시기도 하지만 국내에선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대화와 음료 등을 없앴으며 배우는 객석 근처에선 노래도 부르지 않는다.

뮤지컬 '그레이트 코멧' 중 한 장면. 쇼노트 제공

고전을 다뤘지만 음악은 젊다. 팝, 일렉트로닉, 클래식, 록, 힙합까지 다채로운 장르가 어우러진 27곡의 넘버(음악)가 강렬하게 다가온다. 또한 음악감독인 김문정은 원형 메인 무대에서 공연 내내 건반을 치며 극을 지휘하는데, 파티 장면에선 직접 술을 마시고 춤을 추기도 한다.

배우가 악기를 직접 연주하는 ‘액터 뮤지션 뮤지컬’답게 주인공 피에르(홍광호·케이윌)역과 아나톨(이충주·박강현·고은성) 등의 연주도 볼거리다. 피에르는 아코디언과 피아노를, 아나톨은 바이올린을 켠다.

특히 홍광호는 이 공연에 남다른 애착을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코디언과 피아노를 직접 연주하기 위해 약 1년을 준비했다. 2막 중간에 텀블링을 3회나 돈 것도 그가 자진한 일이다. 수년 전 지방 공연에서 커튼콜 당시 팬서비스 차원에서 선보였던 텀블링이 지금까지 회자되고 있지만 꾸준히 몸을 사렸던 그가 이번 공연에서 시원하게 돌았다. 홍광호의 소속사 ​PL엔터테인먼트의 송혜선 대표는 “홍광호가 공연 준비에 정말 많은 열정을 쏟았다”며 “코로나19로 개막이 연기됐을 때 ‘딱 한 번만 공연을 해볼 수 있다면 소원이 없겠다’고 말할 정도였다”고 전했다. 5월 30일까지 유니버설아트센터.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