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행정도 모바일로 쏙, ‘처치플러스’ 앱 출시

온라인예배와 헌금, 출석 관리, 성도 간 교제를 위한 교회 업무 지원 애플리케이션 ‘처치플러스’가 출시됐다.

비알엠주식회사(대표 김형기)가 경기도침례교연합회(회장 최인수 목사)와 함께 출시한 처치플러스 앱은 코로나19 시대 비대면 목회를 돕기 위한 모바일 기반의 원스톱 교회행정 플랫폼이다. 애플리케이션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앱스토어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지역교회가 처치플러스 서비스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처치플러스 홈페이지(www.churchplus.or.kr)를 통해 회원으로 가입해야 한다. 가입 후에는 별도의 프로그램을 개발하지 않아도 처치플러스가 제공하는 모든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처치플러스는 교인 출결부터 헌금 납부 및 계수, 교인들 간 교제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성도 출결 관리를 위해 처치플러스는 각 가입자에게 개별 QR코드와 성도증을 발급한다. 앱은 교회에 출입하는 외부인 관리 서비스도 제공해 교회를 방문한 사람의 현황도 알 수 있다.

앱을 통해 헌금 납부와 계수도 쉽게 할 수 있다. 성도들은 앱 안에 가상 헌금 봉투를 만들어 자신이 낸 헌금 종류와 헌금액 등을 일목요연하게 볼 수 있으며, 계좌이체와 신용카드, 제로페이 등 다양한 방법으로 헌금을 할 수도 있다.

교회도 앱을 통해 편리하게 헌금 관리를 할 수 있다. 코로나19 이후 온라인예배가 확대하면서 주일·감사·십일조·선교헌금 등 헌금 목적에 따라 각각의 계좌로 헌금을 이체해야 하는 불편함이 적지 않았다. 교회도 계좌별로 들어오는 헌금을 일일이 계수해야 했다. 하지만 이 앱을 사용하면 헌금 종류에 따라 자동으로 정리할 수 있고 전체 헌금액도 산출할 수 있어 헌금 계수 과정을 간소화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처치플러스는 교회 광고 서비스를 비롯해 성도들끼리 경조사와 기도 제목 등을 공유할 수 있는 서비스도 제공해 교인 온라인 커뮤니티를 구축하는 데도 편리하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