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지차 타는 아빠 부끄럽지?” 이번엔 벤츠 차주 폭언

좌측은 벤츠 홈페이지 캡처, 우측은 보배드림 캡처.

부산 해운대에서 아이들이 탄 차량을 향해 ‘똥차’라며 욕설을 퍼부은 슈퍼카 차주, 이른바 해운대 맥라렌 사건 이후 비슷한 사건이 또 등장해 대중의 공분을 사고 있다. 이번에 등장한 차량은 벤츠다.

지난 23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엔 지난달 13일 ‘해운대 맥라렌 글 보고 남깁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마찬가지로 부산에 거주 중이라고 밝히며 맥라렌 뉴스를 보고 비슷한 상황에 처해 있어 글을 남긴다고 했다.

쉐보레 SUV 윈스톰을 소유했다고 한 글쓴이는 지난달 23일 초등학교 3학년과 5학년 두 자녀를 태우고 귀가하던 중 골목길에서 마주 오던 벤츠 차량과 시비가 붙었다고 설명했다.


“상대 차량이 충분히 지나갈 수 있을 것으로 여겼지만 벤츠가 경적을 울리며 창문을 내리더니 ‘야, 차 빼’라고 반말을 했다”고 한 글쓴이는 “신랑도 초면에 젊은 사람이 반말을 하니 ‘뭐 이 XX야’라고 했고 욕을 들은 상대 운전자도 같이 욕을 하며 시비가 붙게 됐다”고 설명했다.

글쓴이는 이어 “아이들이 차에 타고 있어 남편을 말리며 상대에게 그냥 가라고 권유하다가 상대가 남편에게 욕하는 것을 듣고 흥분해 함께 욕을 하며 다툼이 커졌다”며 “이때 벤츠 안에 타고 있던 젊은 여성과 남자 2명 등이 내려서 ‘어디서 이런 거지 차를 끌고 와서 지랄이냐’고 욕을 했다”고 설명했다.

“상대 차의 여성이 차에 얼굴을 들이밀고 아이들을 향해 ‘너희 엄마 아빠 부끄럽지’ ‘거지 차’ 등의 폭언을 했다”고 주장한 글쓴이는 “아이들이 이런 상황을 보지 못하게 창문을 올렸지만 상대방은 폭언을 하고 아이들이 차에 있는 것을 알면서 차 문을 열었다가 거세게 닫고 발로 백미러를 차며 부쉈다”고 했다.

작성자는 또 “벤츠 운전자가 남편을 때리려고 시늉해 신랑이 머리를 내밀었더니 갑자기 붕 뜨면서 날아가 넘어졌다”며 “팔꿈치를 일부러 찍어서 피를 냈다”고 했다. “저쪽은 폭행으로 저희는 재물손괴로만 접수가 됐다”며 맞고소한 상태라고 설명한 글쓴이는 “진정한 뒤 동영상을 보니 벤츠 운전자가 살짝 부딪치고 넘어진 거, 여자친구하고 남자 후배 둘이 저희 신랑을 손으로 밀고 더 치더라”고 했다.

글쓴이는 이어 “우리 애들이 물어본다. ‘우리 차가 왜 거지 차냐고. 우리한테 추억이 많은 찬데 왜 거지 차라고 그러냐고…’ 신랑이 아주 힘들어하더라”며 “그래도 오십 넘게 살면서 가족을 위해 잠 못 자면서까지 열심히 살았는데 그냥 허무하다고 하더라”고 했다.

글쓴이는 또 아이들도 후유증을 겪고 있다고 했다. 자다가 울면서 깨고, 심장이 계속 쿵쾅거리며 그 아저씨가 다시 와서 아빠를 죽일 것 같다고 해서 아이들은 지금 심리치료와 약물치료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직 어린 애들이라 평소처럼 뛰어놀고 밥 먹고 하지만 문득 갑자기 ‘그 사람들 감옥 갔어요’ ‘왜 우리가 거지지’ ‘우리 거지 아닌데’ 이런 소리를 한다”고 한 글쓴이는 “지나가는 벤츠만 봐도 몸이 굳고 긴장한다. 왜 애들이 이런 고통을 받아야 하는지”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글쓴이는 마지막으로 “젊은 나이에 성공해 외제차 타고 다닌다고 그게 내 재력이라고 과시하고 싶은 건 알겠는데, 아무 생각 없이 던진 말과 행동에 아이들이 얼마나 힘들어하고 고통받고 있는지, 이게 진짜 당신들이 원했던 건지”라고 되물었다.

많은 네티즌은 댓글을 통해 블랙박스 영상을 보기 전까지 중립을 지키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아이들한테 한 행동은 용서할 수 없는 범죄라며 분노했다.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해 달라는 네티즌의 요구에 글쓴이는 댓글을 통해 “이미 고소해 경찰서에서 사건 진행 중에 있다”며 “사는 지역은 부산이고 아이들에게 두 번 상처주고 싶지 않아 블랙박스 영상은 올리지 않겠다”고 답했다.

글쓴이는 또 “내 아이들을 위해 오랜 시간이 걸리더라도 내가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 직접 처벌받게 하고 싶다”며 “모레 경찰서에서 오라고 연락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너네 아빠 거지라 똥차 탄다” 해운대 멕라렌 차주 막말 논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