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빵해, XX야!”… ‘욕설 논란’ 대구 식당, 간판 내려

간판 철거 중인 대구 모 식당. 보배드림 캡처

도로 한가운데에 차를 세우고 짐을 내리던 대구 달성군의 한 식당 측이 뒤따르던 차 운전자들의 항의에 욕설과 고성으로 맞서는 영상이 공개돼 공분을 산 가운데 논란이 커지자 해당 식당 측이 결국 간판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23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OO 식당 장사 접네요? 간판 철거 중’이라는 제목으로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간판 철거하고 카카오맵에서 가게 삭제함. 바로 새로 간판 바꾸고 아무 일 없던 것처럼 장사할 거란 합리적 의심 중”이라는 글과 함께 간판을 철거 중인 사진이 첨부됐다.

또 다른 네티즌도 ‘대구 주차 시비 OO식당 현재 상황’이라는 글을 올리고 “간판을 바꾸는 건지 주인이 바뀌는 건지 알 수 없다”는 설명과 함께 간판 철거 사진을 첨부했다. 해당 식당은 불법 정차 시비로 논란이 된 렉스턴 차주가 운영하는 식당으로 알려졌다.

앞서 보배드림에는 전날 ‘당신에게도 일어날 수 있는 일. 봐주세요. 억울해서요’라는 제목의 글과 영상이 올라와 이목을 모았다.

대구의 한 식당 주인인 렉스턴 차주와 아들이 A씨에게 시비를 거는 모습. 보배드림 캡처

작성자 A씨는 “3월 19일 오후 3시15분쯤 대구 대실역 근처에서 있었던 일”이라며 “렉스턴 차량이 길 한가운데 정차하고 짐을 내리고 있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당시 도로 상황이 다른 주차된 차량들로 인해 렉스턴 차량을 우회해서 지나갈 수 없는 상태였다”며 “뒤차 운전자가 짧게 경적을 눌렀지만 렉스턴 차주는 그걸 듣고도 당당하게 차량을 방치하고 갔다”고 했다.

A씨에 따르면 A씨가 약 1.5초간 경적을 누르자 시비가 일었고, 렉스턴 차주가 짐을 나르던 식당 쪽에서 아들로 보이는 또 다른 남성이 다가오더니 다짜고짜 고성과 욕설로 항의를 이어갔다. 식당 측 남성은 렉스턴 차주와 함께 글쓴이를 향해 “그냥 지나가면 되지 않냐” “왜 경적을 크게 울리냐” “짐 싣는데 XX” 등의 발언을 쏟아냈다.

A씨는 “주변 상인들도 싸움을 지켜만 보고 전혀 말리지 않았다”며 “저 골목에 있는 식당들, 친구들과 안 가본 곳 없는 골목인데, 이제 저 골목식당들은 다 안 갈 것”이라고 분노했다. 이후 이 글과 영상은 보배드림뿐만 아니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로 확산되며 공분을 일으켰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길 막은 차에 경적 한번, 욕설폭탄 맞았습니다” [사연뉴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