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모두 등 돌렸다…‘조선구마사’ 초유의 無광고 드라마 전락

기업들 줄줄이 광고 취소…지자체도 계약 철회

SBS 홈페이지 캡처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가 논란 이틀 만에 무(無)광고 드라마 신세로 전락했다. 역사 왜곡 논란이 확산된 가운데 광고를 편성한 기업들이 줄줄이 손절에 나서 결국 최악의 상황에 직면하게 된 것이다.

명인제약은 25일 공식 홈페이지에는 “조선구마사에 대한 광고를 중단했음을 알려드린다. 단순 광고 편성으로 해당 내용을 사전에 인지 못 한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공지했다.

앞서 24일 삼성전자는 사내게시판을 통해 조선구마사에 대한 광고를 철회한다고 알렸다. 한국 총괄 국내 광고 담당 부서는 “현재 이슈화되고 있는 ‘조선구마사’ 프로그램의 당사 제품 광고는 이후 회차부터 전면 중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후 기업들의 광고 중단은 줄을 이었다. 광고를 철회한 기업은 금성침대, 혼다코리아, 한국간편결제진흥원, 블랙야크, 쿠쿠, 삼성전자, 시몬스, 웰빙푸드, 아이엘사이언스, 씨스팡, 반올림피자샵, 에이스침대, 바디프렌드, 하이트진로, CJ제일제당, LG생활건강, 에이블루, 코지마, KT, 뉴온, 광동제약, 동국제약, 다이슨, 다우니 등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뿐만이 아니다. 경북 문경시는 ‘조선구마사’에 지급한 영화·드라마 촬영 인센티브 환수에 나섰고, 전남 나주시는 관내 나주시 영상테마파크 사용과 관련해 체결했던 제작지원 계약을 철회했다.

바디프랜드, 블랙야크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조선구마사'에 대한 광고 기업들의 입장 갈무리. 하이트진로, 에이스침대, 반올림피자, KT 제공

‘조선구마사’는 훗날 세종대왕이 되는 충녕대군 등이 악령으로부터 백성을 지키기 위해 싸운다는 내용의 퓨전 사극이다.

하지만 지난 22일 방송된 1회에서는 충녕대군이 명나라 근방 기생집에서 중국 전통음식인 월병과 피단, 중국식 만두 등을 대접하는 장면이 나와 역사 왜곡 비판이 일었다. 또한 충녕대군이 역관에게 무시당하고, 구마 사제에게 일어서서 술을 따르는 것 등 조선 왕실을 부정적으로 묘사한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1회 방송 후 게시판에는 항의 글이 쏟아졌으며, 해당 드라마의 방영 중지를 요청하는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일부 중국 누리꾼은 웨이보를 통해 ‘당시 한국의 전형적인 모습’이라며 이 드라마를 옹호하기 시작했다. 이에 한국 누리꾼들은 “절대 넘어가선 안 될 문제”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주연 인턴기자

“역사왜곡 ‘조선구마사’ 폐기하라” 靑청원 12만명 돌파
광고 다 끊긴 ‘조선구마사’, 정말 中 의식 안 했나
“조선구마사 작가 中역사에 자부심 있나” 한국사 강사 분노
‘조선구마사’가 북한 건국 드라마? 화 돋우는 中소개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