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탈퇴해, 팀은 놔줄게” 탱크, 오마이걸 승희 공개협박

탱크 유튜브, 오마이걸 인스타그램

프로듀서 겸 작곡가 탱크(본명 안진웅)가 오마이걸 승희를 저격하면서 소속 그룹에서 탈퇴하라고 압박해 논란이 되고 있다.

탱크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승희를 향해 “넌 나 고소 못한다. 고소한다고 거짓말하고 기껏 내용증명 하나 보냈다. 내용은 ‘태그되어 있는 사진들만 내려라’였다. 민·형사 소송 진행하는 데 1년 반이 걸린다. 그러는 동안 너희 팀은 죄지은 걸그룹의 이미지를 얻을 것”이라고 협박했다.

이어 그는 승희가 자신에게 했다는 진위가 확인되지 않은 발언들을 나열하며 “네가 나에게 한 말들이 너무 많다. 지금이라도 팀을 탈퇴하고 고향에 내려가서 닭갈비 장사를 해라. 그러면 너희 팀은 놔주겠다. 기간이 얼마 안 남았다”며 “넌 날 고소하지 못할 거고 고소하더라도 못 이긴다. 나에겐 3년 동안 정신과 치료받은 진단서가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오마이걸 승희와 탱크의 논란은 이달 초 탱크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공개한 ‘순이’라는 자작곡을 발표하면서 시작됐다. 해당 곡은 한 걸그룹 멤버에 대한 험담으로 가사가 작성됐는데, 영상에 첨부된 사진이 얼굴을 가린 승희의 사진이었기 때문에 해당 걸그룹 멤버가 승희로 추정됐다.

오마이걸 인스타그램

이에 오마이걸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는 “학교 선후배 사이인 탱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할 것 같은 메시지를 보내 승희가 손을 내밀었다. 이후 승희가 탱크의 구애를 받아주지 않자 탱크는 승희를 협박하며 스토킹했다”고 주장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탱크는 자신이 승희를 스토킹한 게 아니라 승희가 먼저 자신에게 다가온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네가 먼저 선택해서 ‘사랑한다’고 하고, 온갖 동영상 사진을 보냈으면서 마치 내가 구걸하고 스토킹하는 것처럼 사람들에게 거짓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황금주 인턴기자

오마이걸 승희, 디스곡 ‘순이’ 발표한 탱크 법적대응
길, 작곡가 탱크 ‘명예훼손’ 고소… “비난수위 도 넘어”
“구애 거절하자 가사에…” 승희에게 힘 실어준 동창 폭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