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이 말하는 진실은 검색창보다 깊습니다… ‘제65회 신문의 날’ 표어 대상

한국신문협회(회장 홍준호)·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회장 박홍기)·한국기자협회(회장 김동훈)등 언론3단체는 제65회 신문의 날 표어 대상에 ‘신문이 말하는 진실은 검색창보다 깊습니다’(김세진·21·대전광역시)를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우수상에는 ‘신문은 가장 안전한 여행이다’(김원석·62·대구광역시)와 ‘거리두기로 멀어진 세상, 신문이 이어줍니다’(전금자·75·서울시)등 2편을 뽑았다.

심사는 언론 3단체가 추천한 김광일 조선일보 논설위원, 윤관옥 인천일보 편집국장, 권재현 경향신문 편집국 부장이 참여했다. 대상 수상자에게는 상금 100만원과 상패가, 우수상 수상자에게는 상금 50만원과 상패가 수여된다. 시상은 다음 달 6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리는 제65회 신문의 날 기념대회에서 갖는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