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용 보급 받던 스위스 여군, 이제 여성속옷 입는다

Swiss Info 홈페이지 캡처

17년간 남성 속옷을 입어온 스위스 여군들에게 처음으로 여성용 제품이 지급된다.

영국 BBC방송은 30일(현지시간) 스위스군이 다음 달 신병 모집 때부터 여군들에게 동복과 하복 두가지 종류의 여성용 속옷을 나눠줄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2004년 처음 입대가 허용된 스위스 여군은 남성과 동일한 임무를 수행하고 군복이나 숙소 등도 똑같은 기준으로 제공 받았다. 물품도 모두 남성용이어서 여군들은 사이즈가 큰 헐렁한 남성용 속옷을 입어야 했다.

스위스가 17년 만에 여군에 대한 처우 개선에 나선 이유는 여군의 비율을 높이기 위해서다. 스위스는 보급품 개선을 통해 현재 1%에 불과한 여군 비율을 오는 2030년까지 10%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를 세웠다.

현재 다른 유럽 국가의 여군 비율은 스웨덴 18%, 프랑스 15%, 독일·노르웨이는 각각 12% 수준이다.

또한 군은 전투복과 보호 조끼, 배낭 등 다른 용품도 시대에 맞게 기능성을 강화해 전면 개선할 방침이다. 스위스 군복은 1980년대 중반에 디자인돼 현재까지 착용하고 있다.

비올라 암허트 국방장관은 “군복은 모두 남성 전용으로 나와 있는데 이제는 여성 친화적으로 바꿔야 한다”며 “이를 계기로 여성의 군 입대를 늘려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