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동호인 e스포츠 대회 대폭 확대

e스포츠 시설 기반 ‘2021년 e스포츠동호인 대회’ 4월 시작


e스포츠 동호인 대회가 정책을 등에 업고 활성화를 꾀한다. 게임을 문화생활과 여가로 즐기는 게이머 비중이 크게 증가하는 추세 속에서 e스포츠 동호인 대회 확대가 스포츠의 새 트랜드를 제시할지 이목을 끈다.

31일 한국e스포츠협회는 전국 88개 e스포츠 시설을 거점으로 하는 ‘2021 e스포츠 동호인 대회’ 개최 계획을 발표했다.

‘e스포츠 시설’은 지역의 e스포츠 문화 활성화 및 기초 경기시설 확보를 목표로 문화체육관광부가 e스포츠(전자스포츠) 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라 e스포츠 문화를 선도할 수 있는 인터넷컴퓨터게임시설제공업(PC방)을 e스포츠 시설로 정식 지정하고 지원하는 사업이다. 2020년 신설된 이 사업은 한국e스포츠협회가 수행하고 있다.

협회는 오는 4월부터 전국 88개 e스포츠 시설에서 정기 e스포츠 동호인 대회를 개최한다. 이를 통해 지역 e스포츠 문화 활성화와 함께 e스포츠 시설을 거점으로 한 기초 경기시설의 역할 강화를 도모한다고 협회측은 설명했다. 지역 거점 생활 e스포츠의 활성화는 향후 시·도체육회 설립에도 긍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


이번 대회는 ‘리그 오브 레전드’ ‘전략적 팀 전투(TFT)’ ‘EA 스포츠 피파온라인4’ 등 3개 종목으로 4월부터 12월까지 매월 진행된다. 세부적으로는 4월부터 6월까지, 8월부터 10월까지 매월 종목별 대회가 진행되고 7월과 11월에는 반기 대회가 열린다. 반기대회는 종목별 정기대회 우승팀이 각 e스포츠 시설 대표로 참가하게 되며, 반기대회 입상자는 12월에 진행되는 연간 대회에 참가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상금은 월별 정기대회 우승팀에 20만원이, 반기 및 연간 대회에는 총 1800만원이 책정돼있다. 아울러 대회 참가 동호인들을 위한 마우스패드, 보조배터리 등 다양한 기념품도 마련돼 있다.

e스포츠 시설 동호인 대회는 e스포츠 시설에 등록한 동호인 누구나 출전 가능하나, 프로 대회 출전 이력이 없는 순수 아마추어 동호인만 가능하다. 동호인 대회 참가 신청 및 자세한 사항은 e스포츠 시설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협회는 30일 원활한 동호인대회 진행을 위해 e스포츠 시설 담당자들을 위한 설명회를 진행했다. 설명회는 코로나19 등 대외적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올해 동호인 대회 구조 및 지원 사항, 사업 방향 등을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협회는 코로나19 영향으로 PC방의 정상적인 운영이 어려웠던 것을 감안해 올해 신규 e스포츠 시설 지정 사업은 하반기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해 3월 자격심사를 거쳐 88개 e스포츠 시설이 선정된 바 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