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 희망의 사람들] 철원 노동당사 내부 낙서엔…


강원도 철원군 옛 노동당사 무너진 건물 내부에 누군가 ‘통일을 기원하며’라고 써놓은 낙서. 그 바람대로 남북관계는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 변순철 사진작가

손영옥 문화전문기자 yosoh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