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2R 진출 ‘모건’ 박기태 “더 열심히 준비해야죠”


“4세트까진 해봤는데, 5세트는 이번이 처음이었어요. 확실히 집중력이 떨어지더라고요.”

한화생명e스포츠 ‘모건’ 박기태가 혈전 끝에 플레이오프 2라운드에 진출한 소감을 밝혔다.

한화생명은 31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플레이오프 1라운드 경기에서 농심 레드포스에 세트스코어 3대 2로 신승했다. 한화생명은 이날 승리로 대회 2라운드에 올랐다. 2라운드 대진은 정규 리그 1위 팀인 담원 기아가 결정한다.

정규 리그 동안 사이온, 레넥톤처럼 탱커와 브루저를 선호했던 박기태다. 이날은 플레이오프를 맞아 블라디미르, 세트, 우르곳 등을 비밀병기로 활용했다. 그는 “연습 과정에서 다양한 챔피언들을 연구해왔다”면서도 “만족스러운 활약은 아니었다”고 아쉬워했다.

박기태는 경기 후 국민일보와 인터뷰에 응했다. 그는 “앞으로 연습을 통해 잘하는 건 다듬고, 못하는 건 보완하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상대 팀의 이름표가 아닌, 자신들의 경기력에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박기태와의 일문일답.

-풀 세트 접전 끝에 2라운드에 진출한 소감은.
“5세트까지 치른 끝에 저희가 올라가 다행이다. 마지막 세트 때 팀원들이 긴장하지 않고 잘 마무리해줘서 이길 수 있었다. (5세트를 앞두고 어떤 마인드 컨트롤을 했나?)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잔 마음가짐이었다.”

-블라디미르, 우르곳 등 새로운 챔피언들을 꺼냈다.
“연습 과정에서 다양한 챔피언들을 연구해왔다. 오늘 상황에 맞춰 꺼내 봤다. 연습 과정에서 해냈던 만큼 만족스러운 활약은 아니었다. 블라디미르는 캐리력도 있고, 그라가스 상대로 괜찮다고 생각해 뽑았다.”

-4, 5세트 연속으로 ‘리치’ 이재원의 아트록스를 상대했다.
“4세트 때는 예상했던 구도대로 라인전이 펼쳐졌다. 4세트가 끝난 뒤 팀원들과 ‘초반 싸움은 지양하자’ 등의 얘기를 나눴다. 5세트 때는 ‘아서’ 박미르가 초반에 저를 잘 케어해줬다. 덕분에 제가 주도권을 잡는 시기가 앞당겨졌다.”

-오늘 경기에서 만족스러웠던 점, 아쉬웠던 점을 하나씩 꼽는다면.
“여러 가지 챔피언을 보여드린 게 만족스러웠다. 그러나 그런 챔피언들로 좋은 퍼포먼스를 보여드리지 못한 점이 아쉬웠다. 앞으로 연습을 통해 잘하는 부분은 더 다듬고, 못하는 부분은 보완하겠다.”

-2라운드에선 어떤 팀과 만나고 싶나.
“어떤 팀과 맞붙게 될지는 신경 쓰지 않겠다. 저희가 실수하지 않고, 잘하는 게 더 중요하다. 오늘은 풀 세트 끝에 승리를 거뒀으니 다음 경기는 더 열심히 준비하겠다. 응원해주신 팬분들께 감사드린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