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항 구도심 개발 걸림돌 성매매집결지 폐쇄해야

경북 포항의 옛 포항역 인근에 남아 있는 성매매집결지 모습. 포항=안창한 기자

경북 포항의 옛 포항역 일원에 대한 개발이 추진되면서 인근에 있는 성매매집결지 폐쇄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포항시와 한국철도공사는 옛 포항역이 있는 포항시 북구 대흥동 595-170번지 일원 2만7700㎡에 1000세대 규모의 주상복합아파트와 공원, 주차장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구도심 재생의 핵심인 옛 포항역 부지가 개발되면 중앙상가 등 인근 지역 동반성장과 원도심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사업부지 인근에 수십년간 뿌리를 내린 집창촌의 철거와 이전이 시급한 과제로 대두되고 있다.

2004년 성매매특별법 시행 이후 다소 줄어들다 2010년부터 증가하는 추세다. 포항의 집창촌은 현재 60~65곳이 영업 중이다.

포항여성회 등 지역 시민·사회단체는 지난달 30일 포항성매매 집결지 폐쇄 없는 옛 포항역 도시재생사업 전면 재검토를 촉구했다.

이들 단체들은 “구도심 개발과 성매매집결지 폐쇄는 하나의 문제로 보고 접근해야 한다”면서 “성매매 집결지 폐쇄와 관련해 민관협의체를 구성해 현실적인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성매매 피해 여성 자활을 위한 지원 조례를 제정할 것을 촉구했다.

포항시와 포항시의회, 경찰은 지속적인 성매매 예방활동은 물론 대책마련에 나서고 있다.

포항시는 가로정비사업 등으로 성매매 사업을 할 수 없는 분위기를 조성해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입장이다.

포항시의회는 성매매 여성의 구직 지원 등을 통해 폐쇄를 유도하는 제도적 지원을 추진하고 있다.

포항시 관계자는 “구도심 재생을 위해서는 집창촌 해결이 무엇보다 우선 과제다. 인근 지역이 개발되면 자연스럽게 쇠퇴하거나 이주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