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광주 공무원 점심시간 휴무제 5월 실시

자치구 무인발급기 추가 구입해 민원서류 발급


광주광역시와 5개 구청 민원실, 동 행정복지센터 점심시간 휴무제가 5월부터 실시된다. 다양한 민원 해결을 위해 시·구청을 방문하려면 될 수 있는 대로 점심시간을 피해야 한다.

하지만 주민등록 등·초본 발급 등 기본적 민원서류는 무인발급기를 통해 해결할 수 있다.

전국공무원노조 광주지역본부는 “근로자의 날인 5월 1일부터 점심시간 휴무제를 시행한다”고 4일 밝혔다.

지역본부는 지방공무원복무규정 제2조(근무시간 등) 제2항에 “공무원의 1일 근무시간은 9시부터 18시까지로 하며 점심시간은 12시부터 13시까지로 한다. 다만, 지방자치단체의 장은 직무의 성질, 지역 또는 기관의 특수성을 고려하여 필요하다고 인정할 때에는 1시간의 범위에서 점심시간을 달리 정하여 운영할 수 있다”로 규정하고 있다는 근거를 제시했다.

현행 규정은 공무원 점심시간을 1시간씩 보장하라고 되어 있으나 그동안 각 구청 민원실과 동 행정복지센터에서는 민원인의 편의를 위한다는 명분으로 대부분 점심시간을 충분히 보장하지 못해왔다.

12시부터 1시까지 해당 시간에 방문한 민원인들을 위해 공무원들이 점심시간 동안 일하거나 민원인이 점심을 먹으러 간 업무 담당자를 기다려야 하는 불편도 겪어왔다.

이에 따라 지역본부는 광주시와 5개 구청 민원실과 동 행정복지센터의 통일된 점심시간 휴무제 운영을 통해 시민들의 혼선을 줄이고, 적절한 휴식시간 제공을 통해 민원담당 공무원들의 업무효율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지역본부는 이 제도가 시민들에게 더욱 양질의 행정서비스를 제공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지역본부는 5개 구청과 협의해 4월 말까지 시민 홍보에 집중하고 민원발급기 추가 구매 등의 보완대책도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각 구청에서 발행되는 소식지·주민자치회나 통장 등 자생단체 회의를 통한 홍보와 함께 세무사 회계사 변호사 사무실에 안내 공문을 발송한다.

또 점심시간 안내 전화 연결음을 깔고 홍보 배너·현수막 설치 등을 통해 휴무제를 널리 알리기로 했다.

민원실과 동 행정복지센터를 제외한 사업부서는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별 지방공무원 복무관리 지침’과 ‘ ‘공직자 코로나19 방역관리 강화 복무 지침’에 따라 점심시간 쏠림 현상 완화를 위해 11시 30분~13시 30분 사이에 1시간 범위에서 시차 운영을 한다.

현재 경기와 전남, 전북 일부 지자체에서는 이미 민원실과 행정복지센터의 점심시간 휴무제를 시행하고 있다. 2017년 2월 경남 고성을 시작으로 경기 양평(2017년 7월), 전남 담양·무안(2019년 9월), 전북 남원(2021년 1월)에 이어 경기 수원시가 지난달 이 제도를 채택했다.

앞서 전국의 각 법원 민원실도 2020년 1월부터 점심 휴무제를 도입했다.

지역본부는 2018년 단체협약 체결을 통해 점심시간 휴무제 시행에 합의한 뒤 2020년부터 구체적으로 논의해온 이 제도 시행시기를 5월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지역본부 관계자는 “식사와 함께 하루 근무 중 재충전을 하는 점심시간은 근로기준법에 보장된 근로자의 권리”라며 “실제 점심시간에 구청, 동 주민센터를 찾는 민원인은 평균 5~10명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