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찬성 73.2% 반대 24.7%


최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일 400~500명대를 기록하는 등 4차 대유행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국민 10명 중 7명이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강화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리얼미터는 YTN 의뢰로 지난 2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500명에게 코로나19 거리두기 강화 찬반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3.2%가 ‘찬성한다’고 답했다고 5일 밝혔다. 이 중 ’매우 찬성’은 37.9%, ‘찬성’은 35.3%를 차지했다.

반면 ‘반대한다’는 응답은 24.7%였고, ‘잘 모르겠다’는 2.1%였다.

권역별로 찬성 비율을 살펴보면 강원이 100%로 가장 높았다. 광주·전라 지역이 85%, 인천·경기 76.1%, 서울 76% 등 대부분 권역에서도 찬성이 우세했다. 다만 대전·세종·충청지역에서는 찬성 49.9%, 반대 44.2%로 의견이 팽팽했다.

연령별로는 20대 이하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거리두기를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을 보였다. 70대 이상 77.7%, 30대 75.5% 등 찬성 비율이 70%를 넘었다.

이번 조사는 무선(80%) 유선(20%) 무작위 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6.3%,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 포인트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순천시,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이틀 새 12명 지역감염
“다음주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9일 발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