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가상화폐’ 시가총액 처음으로 2조 달러 돌파


가상화폐가 뜨겁다. 비트코인을 포함한 가상화폐들의 시가총액이 처음으로 2조 달러를 넘어섰다. 비트코인의 시가총액은 1조 달러를 돌파했다.

블룸버그와 로이터통신은 가상화폐 합산 시가총액이 5일(현지시간) 한때 2조200억 달러(약 2476조원)에 달했다고 가상화폐 데이터업체 코인게코를 인용해 보도했다.

‘대장 화폐’ 비트코인의 시가총액은 1조 달러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비트코인 거래가격은 최근 신고점인 6만1000달러를 찍은 뒤 주춤하고 있지만, 이날 5만8900달러 안팎에서 거래되고 있다. 올해 들어 배 이상 오른 가격이다. 가상화폐 2위 이더리움의 시가총액은 2440억 달러에 달했다.

블룸버그는 가상화폐 시가총액 급등의 원인으로 “초저금리 시대에 높은 수익률을 기대하고 가상화폐에 손을 대는 기관투자가들이 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테슬라는 보유 현금 가운데 10억 달러를 비트코인 매수에 투자했고, 전기차를 구매할 때 비트코인을 받기로 했다. 세계 최대 가상화폐 기관투자가인 그레이스케일은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를 내놓을 계획이다.

블록체인 데이터업체인 체인링크의 공동 창업자인 세르게이 나자로프는 로이터통신에 “2조 달러의 시가총액은 블록체인 형태로 저장할 수 있는 전체 가치의 1% 미만이다. 시가총액이 더 늘어날 여지가 많다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가상화폐, 사상 첫 시가총액 2조 달러 돌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