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절이라…가게 깨부순 강도에 일 제안한 美사장님

신고하려다 마음 바꿔 페이스북에 강도 향한 글 올려
“아무것도 안 묻겠다…일하러 오라”
“부활절에 일어난 일…우리는 모두 서로 용서해야”

가게 사장 월리스(왼쪽)와 강도의 모습이 담긴 CCTV 화면(오른쪽). 메트로 홈페이지 캡처

가게 문을 깨고 들어와 집기 등을 훼손한 강도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겠다고 알린 미국 레스토랑 사장의 사연이 알려져 화제다.

지난 4일(현지시간) CNN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조지아주에서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칼 월리스는 이날 새벽 4시 한 남성이 자신의 가게를 침입했다는 경보를 듣고 뛰쳐나갔다.

CCTV 확인 결과 이 남성은 모자를 쓴 채 레스토랑의 외벽 유리를 벽돌로 깨부쉈다. 가게 내부로 들어온 남성은 현금을 훔치기 위해 카운터로 갔다. 하지만 현금을 찾지 못했고, 비어 있는 현금 보관함만 든 채 현장을 빠져나갔다. 이 모든 일은 불과 45초 만에 벌어졌다.

월리스는 곧바로 경찰에 신고하려다 생각을 바꿨다. 사건 당일이 부활절이라는 점을 고려해 도둑을 용서하겠다고 결심했다고 한다.

강도의 모습이 담긴 CCTV 화면(왼쪽)과 깨진 가게 유리문(오른쪽) 메트로 홈페이지 캡처

월리스는 신고 대신 주변 식당을 돌아다니면서 관련 정보를 모으기 시작했다. 그 결과 인근 가게 중 일부도 같은 일을 당했지만, 피해 규모는 푼돈에 불과한 수준이라는 사실도 확인했다.

이에 월리스는 페이스북에 글을 썼다. 자신의 가게를 침입한 강도를 향해 일자리를 제공하고 싶다며 자신의 번호를 공개하고, 다시 한 번 가게를 방문해 달라고 적었다.

월리스는 글을 통해 “삶을 결정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거나 돈이 문제라면 당신에게 구직의 기회를 제공하고 싶다”면서 “경찰에 신고하지도 않을 것이고, 개인사를 묻지도 않을 것이다. 우리는 당신이 간 잘못된 길을 어떻게 하면 고칠 수 있을지를 이야기하고 싶다”고 전했다.

월리스가 운영하는 가게 페이스북 캡처

월리쓰가 쓴 글은 순식간에 퍼져나가며 4000회 이상 공유됐다. 글을 본 누리꾼들 일부는 강도가 일자리를 구하는 것을 돕고 싶다는 뜻을 밝혀오기도 했다. 한 누리꾼은 댓글을 통해 “지금까지 본 게시물 중 가장 인상 깊었다. 사업적으로 그의 선행을 돕고 싶다”며 도움을 주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식당 주인 월리스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강도에게 선의를 베풀기로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부활절에 일어난 일이었다. 인간으로서 우리 모두는 서로에 대해 용서해야 한다”면서 “내가 한 선택은 인생의 잘못된 길을 가고 있는 누군가에게 멘토가 되려고 하는 것일 뿐”이라고 전했다.

김남명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