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파 접종’ 논란 플로리다… 백악관 직접 나서 “바로잡겠다”

공화당 대권주자로 떠오른 론 드산티스
견제구 던진 백악관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백악관이 코로나19 백신 ‘편파 접종’ 논란이 일었던 플로리다주의 상황을 직접 꼬집었다. 연방정부의 방역 기조에 앞장서 반기를 들고 있는 공화당 소속 주지사를 공개적으로 견제한 것이다.

백악관은 5일(현지시간) 플로리다에 사는 유색인종들에게 코로나19 백신이 불균형적으로 보급되고 있다며 이를 바로잡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플로리다주에서 백신이 부적절하게 배포되고 있다는 현지 언론 보도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 “백악관은 상황을 면밀하게 주시해왔다”고 밝혔다. 사키 대변인은 “플로리다 인구의 17%가 아프리카계 미국인이지만, 이들 중 백신 접종을 받은 사람은 7% 미만인 것으로 드러났다”며 “정부는 백신이 공평하게 보급되도록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단지 지도자의 조치나 행동으로 인해 플로리다 주민들이 해를 입는 상황은 없게 할 것”이라며 론 드산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를 비판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드산티스 주지사는 현재 소수인종들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해 몸부림치고 있는 상황에서 주 내부 부유한 지역들에 백신을 우선 공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특히 백신이 먼저 공급된 지역에 연고를 둔 부자들이 드산티스 주지사에게 거액을 후원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드산티스 주지사는 “틀린 주장”이라며 의혹 자체를 부인하고 있다.

드산티스 주지사는 조 바이든 행정부와 미 민주당에게는 ‘눈엣가시’ 같은 인물이다. 연방정부가 봉쇄 강화 중심의 방역 정책을 펼치고 있는 상황에서 그는 경제를 강조하며 자유방임식 방역 정책을 고수하고 있다. 방역 규칙 최소화 기조 아래 마스크 의무화 정책은 지난해 9월 일찌감치 폐지됐다.

드산티스 주지사는 특히 지난달 백악관이 민간기업들과 함께 백신 여권을 개발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자 앞장서 반대하고 나섰다. 백악관은 백신 여권은 민간 영역의 문제라고 선을 그었지만, 그는 지난 2일 플로리다주의 어떤 정부 기관도 백신 여권을 발행해서는 안 되고 민간 사업자들도 이를 요구해서는 안 된다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발표했다.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시민들의 자유를 제약하고, 접종을 맞은 사람과 맞지 않은 사람 사이에 차별을 초래할 수 있다는 이유였다.

정부·여권과의 선명한 대립 구도 속에 드산티스 주지사의 인기도 높아지고 있다. 지난달 1일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 보수진영 연례행사 보수정치행동회의(CPAC) 기간 중에는 공화당 차기 대권주자로 부상했다. 당시 현장에서 진행된 즉석 투표에서 드산티스 주지사는 자신의 높은 인기를 증명했다. ‘오늘 공화당 예비 경선이 열리면 누굴 뽑겠는가’ 질문에 55%의 지지를 받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이어 21%로 2위를 차지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도 드산티스 주지사를 ‘공화당의 미래를 대표할 6인’ 중 한 명이라고 직접 지목했다. 트럼프는 지난달 22일 폭스뉴스 평론가인 리사 부스가 진행하는 팟캐스트에 출연해 “드산티스가 플로리다에서 정말 잘하고 있다”고 추켜세웠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