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도·계단에 온통…100만원치 배달 ‘음식물 테러’한 여성

천안 한 원룸 건물 내 곳곳에 음식 투척 소동
배달대행업체 직원 신고에 경찰 출동

원룸 건물에 음식물 테러한 현장. ‘천안 대신 전해드려요’ 페이스북 캡처

충남 천안의 한 원룸 건물에서 거주 여성이 복도와 계단, 엘리베이터에 각종 배달음식 약 100만원어치를 투척하는 소동이 발생했다.

지난 5일 페이스북 페이지 ‘천안 대신 전해드려요’에는 “천안 사시는 여성분이 음식 100만원어치가량 시키신 후 엘리베이터와 계단에 ‘테러’하는 사건이 있었다”는 제보와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여성은 모든 음식을 선결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경찰은 ‘음식물 테러’를 발견한 배달 대행업체 관계자의 신고로 현장에 출동했다.

현장을 찍은 사진을 보면 찌개, 햄버거, 아이스크림, 커피, 음료수 등 여러 음식물이 포장용기와 함께 건물 안 이곳저곳에 널브러져 있다.

‘천안 대신 전해드려요’ 페이스북 캡처

작성자는 “경찰과 구급차 119구조대 분들이 오셔서 문 따고 (여성을) 데려갔다고 한다”라며 “듣기로는 (이 일을 벌인 당사자가) 우울증이 있으시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사건이 정리되고 건물주분이랑 청소 업체분들이 청소를 했다”고 했다.

현재 출동한 경찰은 사태를 파악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가해자와 면담 후 조치했다”면서 “가해자의 상태나 신상에 대해서는 보호 차원에서 말할 수 없는 점을 양해해 달라”고 밝혔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