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백신, 혈전과 연관” 논란에도… WHO “이익이 커”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AZ)의 코로나19 백신. AFP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6일(현지시간)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이익이 위험성보다 크다는 기존 평가를 고수했다.

이날 AFP통신에 따르면 호제리우 파울루 핀투 드 사 가스파르 WHO 규제·사전심사 책임자는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그 백신과 혈전성 질환 사이의 연관성이 지금 당장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전문가들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현재로서는 그 백신의 이익·위험성 평가가 아직 대체로 긍정적”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분간 그 백신에 대한 이익·위험성 평가가 변경돼야 한다는 증거는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WHO는 지난달 17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이익이 위험성보다 크다며 접종을 계속할 것을 권고했다.

이와 관련해 유럽의약품청(EMA)의 한 고위 인사는 이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매우 드물게 보고된 특이 혈전증과 인과관계가 있다”는 취지의 언급을 했지만, EMA는 아직 검토 중이며 오는 7일이나 8일 마무리되는 대로 브리핑을 할 예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