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1분기 매출 18조8천억원…12년만 최고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LG트윈타워. 연합

LG전자가 1분기에 영업이익 1조5000억원, 매출 18조8000억원을 넘는 실적을 내 분기 사상 최대 이익을 달성했다.

LG전자는 올해 1분기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 18조8057억원, 영업이익 1조5178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1조원대 초반으로 예상했던 시장의 영업이익 전망치를 웃돌았다.

영업이익은 종전 최대치인 2009년 2분기 1조2438억원을 넘어서며 12년 만에 새 기록을 세웠다. 매출 역시 사상 최대였던 지난해 4분기(18조7826억원) 실적을 웃돌았다.

지난해 동기보다는 영업이익의 경우 39.2%, 매출은 27.7% 각각 증가했다.

이날 부문별 실적이 공개되진 않았으나 증권가는 생활가전(H&A)의 분기 실적이 사상 처음으로 매출 6조원, 영업이익은 8000억원을 넘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

TV를 담당하는 HE 부문도 올레드(OLED)·나노셀 TV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 증가에 힘입어 1분기 매출이 지난해 동기 대비 30% 정도 늘어난 것으로 추산된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