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톡 튄다” 69살 美영부인의 파격 행보…망사 스타킹에 갑론을박도[포착]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영부인 질 바이든 여사의 톡톡 튀는 행보가 화제다. 권위를 내려놓은 파격 행보에 “지금까지 이런 영부인은 없었다”는 반응이 나오며 미국 사회의 시선을 끌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질 여사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소를 방문하기 위해 캘리포니아주 메도우즈필드공항에 도착했다. 당시 그는 검은 재킷에 물방울무늬 원피스를 입고 빨간 구두를 신었다.
AFP연합뉴스

일정을 마치고 1일 밤 다시 공항에 나타난 질 여사의 옷차림은 이전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였다. 비행기 문이 열리자 그 어느 때보다 파격적인 의상을 입은 질 여사가 나타났다.

AFP연합뉴스

검은 재킷은 그대로였지만 화려한 무늬의 검정 망사 스타킹이 시선을 붙들었다. 질 여사는 짧은 가죽 스커트에 망사 스타킹, 굽 높은 검정 부츠를 신고 등장했다.


지난 주말 내내 질 여사의 파격 패션을 놓고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공화당 지지자들은 “10대처럼 망사 스타킹을 신다니 저속하다” “당신은 17세 철부지 소녀가 아닌 70세 영부인”이라고 꼬집었다.

반면 지지자들은 “패션은 자유인데 나이가 뭐가 중요하냐” “비싼 옷으로 도배하지 않은 세련된 모습이 멋지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날 질 여사는 만우절을 맞아 기내에서 승무원으로 변장해 참모와 경호 요원, 취재진을 속이는 ‘장난꾸러기’의 면모를 보였다. 검은색 짧은 머리의 가발을 쓰고 ‘재스민’이라는 이름표를 단 승무원인 척 아이스크림을 나눠주기 시작한 것이다. 하지만 이윽고 그는 자신의 금발을 보여주며 “만우절 장난이야!”라고 외쳤다.

로이터연합뉴스

질 여사만의 톡톡 튀는 행보는 지난 5일 부활절 행사에서도 계속됐다. 질 여사는 기념사가 끝나고 사진을 찍는 순간 연단에 장식된 꽃을 뽑아 부활절 토끼탈을 쓴 참모에게 건넸다.

질 여사는 “이스터 버니야 받아. 꽃이 잘 보이지 않을 텐데 받아. 받을 수 있어!”라고 말했다.

AP연합뉴스

이 밖에도 질 여사는 자기 직업을 유지하는 유일무이한 퍼스트레이디로 알려져 있다. 영부인이 된 뒤에도 대학에서 영어 강좌를 맡고 있고, 외신은 “워킹맘인 질 여사가 권위를 내려놓은 친근한 영부인 이미지를 선보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