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새 평당 1000만원 오른 ‘천당 위 분당’

1년간 1002만원 상승…강남보다 더 높게 올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전경. 성남시청 제공. 국민일보DB

최근 1년 동안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의 아파트 가격이 1000만원 이상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에서 가장 많이 뛰었다.

부동산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7일 KB부동산의 주택가격동향을 살펴본 결과 지난 1년 사이 전국 시·구별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분당구로 조사됐다.

분당구는 지난해 3월 3.3㎡당 3438만원에서 올해 3월 4440만원으로 1002만원 상승했다. 전국에서 아파트 가격이 유일하게 1000만원 이상 뛴 지역이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정보에 따르면 분당구 수내동 푸른마을(쌍용) 전용면적 131.4㎡는 지난해 3월 12억5000만원(10층)에 거래됐지만 지난달에는 18억원(12층)에 거래됐다. 1년 새 5억5000만원이나 상승한 것이다.

분당구 상평동 붓들마을3단지(주공) 59.85㎡ 실거래가도 같은 기간 9억원(7층)에서 13억5000만원(8층)으로 올랐다.

한편 분당구 다음으로 아파트 집값이 많이 오른 곳은 서울 강남구였다. 강남구는 같은 기간 6643만원에서 7560만원으로 917만원 올랐다.

3.3㎡당 평균 전셋값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도 강남구였다. 1년 전보다 787만원 상승한 3851만원이었다. 분당구의 평균 전셋값은 강남구 다음으로 많이 뛰었다. 1년 사이 730만원이 올라 2648만원을 기록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