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동생, 테슬라 주식 팔아 하루만에 81억 벌었다

테슬라 모델X 자료사진. AP=연합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의 동생 킴벌 머스크가 테슬라 주식을 팔아 하루 만에 80억원의 차익을 거뒀다.

테슬라 이사인 킴벌은 옵션을 행사해 테슬라 주식 1만2000주를 시세보다 싼 가격에 매입한 뒤 바로 내다 팔아 722만 달러(80억9700만원)의 차익을 실현했다고 6일(현지시간) 미국 경제 전문 매체 마켓워치가 보도했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따르면 킴벌은 옵션 행사를 통해 지난 1일 주당 74.17달러의 가격으로 테슬라 주식 1만2000주를 취득했다.

킴벌은 이어 같은 날 옵션 행사가보다 600달러 높은 주당 평균 675.85달러의 가격에 해당 주식을 모두 처분했다.

그는 주식 매도 이후에도 테슬라 주식 59만9740주를 보유 중이며, 이날 종가 기준(691.62달러) 평가액은 4억 달러(4486억원)에 달한다. 킴벌은 이와 함께 19만7250주를 취득할 수 있는 별도의 옵션도 갖고 있다.

마켓워치는 킴벌이 지난 2월과 지난해 9월에도 테슬라 주식을 매도했으며 “테슬라의 단기 고점을 찍어 주식을 처분하는 능숙함을 보여줬다”고 보도했다.

킴벌은 테슬라가 미국의 대표적인 주가지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편입 효과로 주가 고공행진을 이어가던 지난 2월 9일에도 3만주를 처분했다.

이때의 평균 매도 가격은 852.12달러로 평가액은 2500만 달러(280억원)에 달했다.

그는 작년 9월 1일에는 3만6375주를 주당 평균 482.59달러에 팔았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