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학폭 의혹’ 박초롱, 통화 녹취록 “진심으로 미안해”

피해 주장 A씨 “박초롱이 학폭 인정”
박초롱 측 “녹취록 일부만 발췌…악의적 왜곡”

박초롱 인스타그램

그룹 에이핑크 멤버 박초롱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A씨가 7일 피해를 재차 호소했다. 박초롱 측이 의혹을 부인하며 법적 대응 방침을 밝힌 지 하루 만이다. A씨는 박초롱과 통화 녹취록을 공개하며 “학폭을 인정한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이날 “(학폭) 사실을 인정할 줄 알았는데 그러지 않고 오히려 강경한 입장을 보여 당황스러웠다”며 “저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법적 대응을 이어가겠지만 박초롱이 학폭을 인정한 사실을 먼저 알리고 싶다”고 스포츠경향에 밝혔다.

A씨는 녹취록에서 “내가 기억하기로는 네 친구가 ‘초롱이가 너 그냥 때려야겠대’ 하고 나 데려가서 그날 맞았다”라며 “네가 내 뺨을 때리고 발로 정강이를 차서 피멍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네가 나였다면 그런 충격이 되게 오래 갈 거라고 생각을 안 해?”라고 물었고, 박초롱은 “아니, 못 잊을 것 같아”라고 답했다.

A씨가 “네가 나중에 결혼해서 네 딸이 그런 일을 당했다고 생각하면 너는 정말 아무렇지 않겠어?”라고 재차 물어봤을 때도 박초롱은 “아니지”라고 했다. 또 “진심으로 미안하다”면서 “그러면 안 됐던 거였고, 어떤 오해든 대화로 해야 했는데 나도 많이 화가 났었던 상황이었던 것 같아”라고 말했다.

A씨는 이어 “(한 일은) 그렇다고 쳐도 네가 연예인을 할 거고 계속 TV에 나올 거면 나한테 사과를 해야 했지 않느냐”며 “나는 계속 그 고통 속에 살았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박초롱은 “급하게 오디션을 보고 올라와서 짧은 시간 안에 진행이 되다 보니까 하나하나 다 챙기지 못했던 건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박초롱 해명 글. 박초롱 인스타그램

박초롱의 소속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는 녹취록 공개 이후 공식 입장을 내고 “일부만 발췌해 악의적으로 왜곡했다”고 반박했다. 소속사 측은 “1차 통화 때 A씨가 협박성 연락을 했고, 사안과 관련 없고 사실이 아닌 사생활 이야기를 하는 등 돌발 행동의 우려가 컸던 상황”이라며 “박초롱은 먼저 자세한 내용은 묻지 않고, 들으며 사과했다”고 해명했다.

또 “과거 친분도 있었고 갈등도 있었던 것은 맞기 때문에 이유 불문하고 사과했다”면서 “폭행에 대해 인정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도 1, 2차 녹취록을 가지고 있다. 모든 녹취록과 증거자료를 경찰에 제출했다”며 “불필요한 이야기들을 자제하고 있지만 필요하면 공개할 것”이라고 했다.

박초롱은 A씨의 폭로로 학폭 의혹이 불거지자 지난 6일 SNS에 글을 올려 “A씨가 주장하는 것처럼 뺨을 때린 적도, 옷을 벗긴 적도, 폭행한 적도 없다”고 부인했다 다만 미성년자 시절 음주하는 사진이 공개된 것에 대해서는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 변명의 여지 없이 사과드린다”라고 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