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실직한 코끼리, 고향까지 500㎞ 걸어간다

고향으로 돌아가는 코끼리 행렬. 방콕포스트 페이스북 캡처

코로나19로 관광객이 감소하자 관광객을 상대로 일하던 코끼리 5마리가 고향으로 돌아가게 됐다.

7일 일간 방콕포스트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방콕 촌부리주 빳따야에서 관광객을 등에 태우고 다녔던 코끼리 5마리가 고향인 북동부 수린주를 향해 귀향 여행을 시작했다.

코끼리 소유주들은 코로나19 사태 이전에 코끼리 한 마리당 한 달에 팁을 제외하고도 1만5000밧(약53만원)가량을 벌었다고 한다. 그러나 지난해 초 코로나19가 발생하면서 입국 금지 조치로 손님의 대부분을 차지하던 중국 관광객의 발길이 뚝 끊기면서 상황이 급변했다.

관광 업체는 코끼리 소유주들에게 월급을 주지 않았다. 돈을 벌지 못하는 상태로 1년이 지나고도 코로나19 사태가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자 소유주들은 코끼리를 고향으로 돌려보내기로 했다. 이들은 코끼리와 함께 고향으로 돌아가 농사를 지으며 살 계획이라고 현지 언론들이 전했다.

코끼리의 귀향길은 약 500㎞ 정도다. 소유주들은 코끼리를 태워 갈 수송용 대형 차량을 빌릴 돈이 없어 결국 걸어가야만 한다. 이 때문에 이번 여정은 약 2주 걸릴 것으로 보인다.

태국의 4월은 태양이 뜨거워 사람과 코끼리 일행은 아침 일찍 출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로변을 걷다가 차에 치일 위험도 있어 소유주의 친척들이 픽업트럭을 타고 앞뒤에서 행렬을 보호한다.

소유주들은 귀향 행렬이 ‘보여주기 쇼’로 비칠까 봐 현금 기부는 거절했다고 한다. 다만 시민들이 코끼리와 자신들에게 주는 물이나 과일, 음식 등은 감사히 받고 있다고 말했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