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역대급 참패’…문 대통령, 오늘 어떤 메시지 낼까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참패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어떤 메시지를 낼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 맞이했던 2018년 6월 지방선거와 두 번째 전국 단위 선거였던 지난해 4월 총선 모두 선거 후 공통적으로 국민의 높은 지지에 대한 책임감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2018년 지방선거 때는 닷새 뒤인 6월 18일 수석비서관·보좌관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지난해 총선 때는 선거 다음 날인 4월 16일 별도의 입장문을 작성해 강민석 대변인 대독 형식으로 메시지를 냈다.

우선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 치른 7회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이 전국 광역자치단체 17곳 중 14곳을, 226명을 선출하는 기초단체장 선거에서 151곳에서 압승을 거두자 “우리가 받았던 높은 지지는 한편으로는 두려운 일이다. 그냥 어깨가 많이 무거워졌다는 정도의 두려움이 아니라 등골이 서늘해지는, 저는 등에서 식은땀이 나는 정도의 두려움”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지가 높았다는 것은 그만큼 (국민의) 기대가 크다는 뜻이다. 부족한 점이 많지만 ‘주마가편(走馬加鞭)’ 같은 채찍질이었다고 생각한다”며 “그 지지에 대해 답하지 못하면, 높은 기대를 충족하지 못하면 기대는 금세 실망으로 바뀔 수 있고, 기대가 높았던 만큼 실망의 골도 깊어질 수 있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청와대 참모들과 정부 관료들에게 3가지를 당부했다. 국정운영의 유능함, 초심을 잃지 않는 높은 도덕성, 국민을 대하는 겸손한 태도를 갖줄 것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처음 해보는 일이어서 좀 서툴 수 있다는 핑계가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 지금부터 정말로 유능한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며 “대통령에게 유능함을 보여주는 게 아니라 국민들에게 보여줘야 된다는 자세를 꼭 명심해 달라”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방역 위기 속에서 치러진 지난해 4·15 총선에서 민주당이 180석을 거머쥔 이후에도 자만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선거 이튿날인 지난해 4월 16일 강민석 대변인을 통해 대독하게 한 총선 결과에 대한 대통령 입장문에서 “위대한 국민의 선택에 앞서 막중한 책임을 온몸으로 느낀다”며 “정부는 무거운 책임감을 갖겠다. 결코 자만하지 않고 더 겸허하게 국민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겠다”고 했다.

다만 4·7 재보선은 지난 두 번의 선거와 결과가 다르다.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57.50%를 득표하며 민주당 박영선 후보(39.18%)를 18.32% 포인트 격차로 압도했다. 서울시 25개 자치구 모두 오 후보가 승리했다. 특히 강남구에서는 73.54%로 박 후보(24.32%)의 3배 득표율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는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가 62.67%로 김영춘 민주당 후보(34.42%)를 더블스코어 가까이 앞섰다.

유권자들이 지난 두 번의 대형 선거와 다르게 정권·여권 심판에 손을 들어준 셈이다. 이를 두고 문 대통령이 8일 대국민 메시지를 내고 민심을 무겁게 받아들이되 부동산 정책 등을 흔들림없이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힐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문 대통령, 인도네시아 국방장관 접견…KF-X 분담금 논의
취임 첫 선거 패배에 고개숙인 文…내각·청와대 쇄신 폭 커지나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