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선거 참패에 “반성과 쇄신, 성찰의 시간 갖겠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이 7일 오전 국회에서 4·7 재보궐선거 투표독려 기자회견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은 8일 재보선 참패와 관련해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의 결정을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4·7 재보선으로 표현된 민심을 겸허하게 수용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저희들이 부족했다. 국민의 실망과 분노를 제대로 헤아리지 못했다”며 “국민의 삶의 고통을 충분히 살피지 못했다”고 인정했다. 앞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과 민주당 일부 의원들, 청와대 인사들의 부동산 내로남불 사태가 터지면서 민주당 지지율이 급격히 하락한 바 있다.

연합뉴스

이 위원장은 “저의 책임이 크다. 문재인정부 첫 국무총리, 민주당 대표와 선거대책위원장으로서 제가 부족했다”며 “당원과 지지자를 포함한 국민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했다.

그는 “저는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 대한민국과 민주당의 미래를 차분히 생각하며, 낮은 곳에서 국민을 뵙겠다”며 “민주당 또한 반성과 쇄신의 시간을 갖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이재명, 與 참패에 “준엄한 결과…국민 아픔 나눌 것”
조국, 민주당 참패 이후 첫 게시물…윤종신의 ‘오르막길’
與 김종민 “이번 선거, 언론 편파적…吳 내곡동 따져야”
손혜원, 與 선거 참패에 “민주당이 살길은 검찰개혁 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