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세훈, 서울시청으로 첫 출근 “무거운 책임감 든다”

제38대 서울특별시장에 당선된 오세훈 시장이 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으로 첫 출근 후 인사말을 하고 있다. 권현구 기자

오세훈 신임 서울시장이 8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으로 첫 출근했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8시50분쯤 서울시청에 도착해 “첫 출근을 환영해 주시는 여러분을 보니 무거운 책임감이 든다”며 “오늘부터 서울시는 다시 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임기 1년 보궐선거로 당선됐지만 최선을 다해 그동안의 미흡한 점을 보완하고, 여러분 도움을 받아서 여러분의 노력으로 바꿔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오 시장은 이어 “과거 시장으로 근무할 당시 일을 많이 시켰다며 직원들이 (제 복귀)를 걱정한다는 말을 들었다”며 “걱정 안 하셔도 된다. 마음을 합하면 못할 일이 없다”고 농담도 건넸다.

이하 권현구 기자


그러면서 “제가 정말 솔선수범 열심히 뛰어서 코로나19, 경제난 등 어려움에 처한 서울 시민분들에게 어떻게든 도움을 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취임인사를 마친 오 시장은 6층 시장 집무실에서 9개월간 시장 권한대행을 맡았던 서정협 행정1부시장으로부터 사무 인계·인수서를 받고 서명한다.

오전 10시40분에는 김인호 서울특별시의회 의장을 예방한다. 그는 이 자리에서 코로나19로 촉발된 경제·사회적 위기를 조기에 극복하고 민생을 살리기 위해 더 긴밀하고 강력하게 협력해 나가자는 의지를 밝힐 계획이다.

오전 11시20분에는 시청 본관 2층 출입기자실을 방문해 출입 기자들과 인사를 나눈다. 오찬은 코로나19 대응을 총괄하고 있는 직원들과 함께하며 노고를 격려하고 그동안의 대응 상황을 청취한다.



오후 첫 일정으로는 성동구청에 설치된 ‘서울시 1호 예방접종 센터’를 방문한다. 오후 1시30분 센터를 찾아 의료·행정인력을 격려하고 센터 운영 상황을 점검한다.

이후에는 시 간부들과 인사를 나누며 그동안의 노고를 격려하고 시정 주요 현안을 보고받을 계획이다.

한편 현 서울시 본관 청사는 오 시장의 첫 임기 중인 2008년에 착공됐으나 완공은 박원순 전 시장 당시 이뤄졌다. 오 시장은 그간 청사에 방문한 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와신상담 10년 끝에 ‘화려한 부활’ 이룬 오세훈
오세훈 포옹한 안철수 “정권 교체 교두보… 이제 시작”
국립현충원 참배로 서울시장 임기 시작한 오세훈
박원순 성추행 피해자 “오세훈 당선 연설에 울었다”
오세훈 “뜨거운 가슴…박원순 피해자 복귀 챙기겠다”
엎드린 노량진 상인, 일으킨 오세훈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