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與 참패에 “준엄한 결과…국민 아픔 나눌 것”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차기 대권 주자로 꼽히는 이재명 경기지사는 8일 더불어민주당의 4·7 재보궐선거 참패와 관련해 “준엄한 결과를 마음 깊이 새기겠다”고 밝혔다. 이낙연 전 대표가 이끌던 보궐선거가 야당 압승으로 끝나면서 이 지사를 주목하는 여론이 점점 더 커지고 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당의 일원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국민께 더 가까이 다가가고, 더 절박하게 아픔을 나누고, 문제 해결을 위해 더 치열하게 성찰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이번 재보선에 출마한 민주당 후보자의 이름을 열거했다. 그는 “박영선 후보님, 김영춘 후보님 정말 고생 많으셨다. 아울러 이번 재보선 현장에서 민주당의 이름으로 분투하신 울산 남구 김석겸 후보님, 경남 의령 김충규 후보님, 서울 강북 김승식 후보님, 경기 구리 신동화 후보님, 충북 보은 김기준 후보님, 경남 의령 정권용 후보님, 경남 고성 류정열 후보님, 경남 함양 정재각 후보님, 서울 영등포 양송이 후보님, 서울 송파 배신정 후보님, 울산 울주 김기락 후보님, 경기 파주 손성익 후보님, 충남 예산 이흥엽 후보님, 경남 함안 조호기 후보님 어려운 상황에도 최선을 다해 주셨다”고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달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4.7 재·보궐선거 공천장 수여식에서 악수하고 있다. 권현구 기자

이 지사는 “네 분의 당선인도 계신다. 순천시 제1선거구 한춘옥 당선인님, 고흥군 제2선거구 박선준 당선인님, 김제시 나선거구 김승일 당선인님, 보성군 다선거구 조영남 당선인님 감사와 축하의 인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사랑하는 당원 동지 여러분, 그리고 지지자 여러분, 정말 애쓰셨다. 언제나 함께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조국, 민주당 참패 이후 첫 게시물…윤종신의 ‘오르막길’
與 김종민 “이번 선거, 언론 편파적…吳 내곡동 따져야”
손혜원, 與 선거 참패에 “민주당이 살길은 검찰개혁 뿐”
이낙연, 선거 참패에 “반성과 쇄신, 성찰의 시간 갖겠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