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수출 막혀, 오염수 안전하면 도쿄만에” 日어민 분통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해 9월 26일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해 폐로 작업이 진행 중인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교도통신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에 보관 중인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곧 결정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 가운데 인근 주민들이 피해를 우려하며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한 어민은 한국으로 수출길이 막혔다며 오염수를 원전 인근이 아닌 도쿄만에 방출하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8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방출 논의가 막바지로 치닫자 원전 주변 어민들의 불만이 증폭되고 있다. 후쿠시마현 나미에마치 우케도항 어부인 다카노 이치로(73)씨는 “많든 적든 풍평피해(잘못된 소문에 의한 피해)가 있을 것”이라며 “어민들과 의견을 나누지 않은 채 결론을 내지 말아 달라”고 분개했다. 우케도항은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6.5㎞ 떨어진 어항이다.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당시 쓰나미로 쑥대밭이 됐다. 9년 넘게 복구에 힘을 쏟은 끝에 지난해 4월 겨우 수산물 경매가 재개됐다. 최근에는 고수익 어종인 넙치 가격도 회복되는 추세인데 오염수 방출이 수요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게 마이니치의 분석이다.


원전에서 남쪽으로 55㎞ 떨어진 이와키시(市) 오나하마항의 상인도 비슷한 고민을 털어놨다. 나카가키 시게루(66)씨는 “원전 사고로부터 10년이 걸려 겨우 어종이 증가해온 참이다. 지금도 ‘방사능은 괜찮냐’며 묻는 손님이 있고, 그때마다 안전성을 설명해 왔다”며 “해양 방출로 그간 쌓아 온 것이 엉망이 되는 게 아니냐는 걱정이 스친다”고 했다.

후쿠시마현에 접한 미야기현 어민들도 곤혹스럽긴 마찬가지다. 오나가와초 60대 어부는 “이웃 현의 어민으로서 해양 방출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나가와초도 지진 당시 14.8m 높이의 쓰나미가 마을 전체를 집어삼킨 곳이다. 게다가 연안에서 잡힌 넙치, 대구 등에서 방사능물질인 세슘이 검출된 적이 있어 한국으로의 멍게 수출마저 중단된 상태다. 그는 “팔리지 않은 멍게를 폐기 처분하기도 했다. 그렇게 안전하다면 도쿄만에 옮겨 방출하면 된다”고 격분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AFP 연합뉴스

상황이 이러하니 무라이 요시히로 미야기현 지사는 전날 취재진과 만나 “총리가 직접 어업 관계자에게 이야기했다는 것을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해양 방출이 결정될 경우 풍평피해를 받는 이들에 대한 관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같은 날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오염수 처리를 두고 기시 히로시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 회장과 총리관저에서 면담한 부분을 언급하며 거듭 우려를 표명한 것이다. 앞서 무라이 지사는 지난해 10월에도 일본 정부의 해양방출 방침에 “국민적 논의가 이뤄졌다고 할 수 없다”며 공개적인 반기를 든 바 있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