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김태년 “지도부 사퇴…전대·원대 선거 조기실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이 8일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마치고 고개 숙여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4·7 재보선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나기로 했다.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8일 입장을 발표하고 “민주당 지도부는 이번 선거 결과에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한다”고 밝혔다.

김 대표 대행은 “지도부 사퇴 이후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거는 최대한 앞당겨 실시할 것”이라며 “새로 선출되는 지도부가 민심에 부합하는 혁신을 선도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저희는 이제 평당원으로 돌아가 민주당 혁신에 헌신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 대행은 “이번 선거를 통해 국민께서는 민주당에 많은 과제를 주셨다”며 “철저하게 성찰하고 혁신하겠다”고 했다. 회견에는 김종민 노웅래 양향자 박성민 염태영 신동근 박홍배 최고위원이 함께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민주당 지도부 총사퇴…“재보선 참패 책임 통감”
‘선거 참패’ 민주당, 8일 최고위 열고 지도부 총사퇴 논의
일방독주 후폭풍…보선 참패에 여당 지도부 총사퇴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