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현직 의원 부인, 자택서 숨진 채 발견

경찰 “타살 혐의점 없어…병사 또는 극단 선택 가능성”
유족 측 “지난해 간 이식 수술 후 건강 급격히 악화”

뉴시스

국민의힘 소속 현직 국회의원의 부인이 8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선 것으로 파악됐다.

8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국민의힘 A의원의 부인 B씨가 이날 오전 10시쯤 반포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의원의 딸이 오전 9시45분쯤 “어머니가 돌아가신 것 같다. 호흡이 없다”며 112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씨가 타살 혐의점이 없다는 점에 비춰봤을 때 갑작스러운 병사가 아닐 경우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타살 혐의점이 전혀 없고 사실관계를 계속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A의원 측은 B씨가 지난해 가족에게 간 이식 수술을 해준 후 건강 상태가 많이 나빠졌다며 극단적 선택 가능성을 배제하고 있다.

경찰은 유서의 존재 여부 등을 확인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과학수사대가 와야 전체적으로 수사할 수 있다”며 “그때 유서 여부 등이 확인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A의원 딸에 대한 조사도 이어갈 방침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