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에 걸면 코로나 예방?…코골이 완화제품 거짓광고 제재


코골이를 줄여주는 제품을 팔면서 코로나 예방, 공기 정화 효과가 있다고 거짓 광고한 업체가 공정거래위원회에 적발됐다.

공정위는 8일 온라인쇼핑몰에서 코골이 완화 제품을 팔면서 과학적인 근거도 없이 코로나 예방 효과도 있다고 거짓 광고한 혐의로 천하종합에 시정명령과 함께 과태료 500만원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공정위 조사 결과 이 업체는 코뚜레처럼 생긴 코골이 완화 제품에서 원적외선, 전자파, 방사선, 음이온이 방출돼 코로나 등 유행성 감염병을 예방할 수 있다고 광고했다. 또 미세먼지 등으로 더러운 공기도 정화할 수 있다고 광고했다.

구체적으로 이 업체는 제품을 광고하며 ‘비강(콧구멍) 근처 항균 작용 99.9%’ ‘비강 내 세균 번식 방지’ ‘오염공기 정화’ ‘비강 내 온도습도 조절’ ‘독성공기 정화’ ‘코로나19 등 유행성 감염균 전염 방지’ 등의 문구를 썼다. 이런 행위는 거짓·과장된 사실을 알리거나 기만적인 방법을 써 소비자를 유인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전자상거래법에 위반된다고 공정위는 설명했다.

공정위는 “코로나나 미세먼지에 대한 우려가 큰 상황에서 소비자들은 근거없는 광고에 현혹되지 않도록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