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압구정·대치·도곡·잠실, 吳에 몰표…‘공시가격 급등’에 성난민심

강남 3구 9개동에서 80% 이상 득표
태영호 “절망이 목구멍까지 다다랐다”
吳, 지난해 광진 총선 패배 설욕

제38대 서울특별시장에 당선된 오세훈 시장이 8일 오전 서울시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성난 부동산 민심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구별·동별 득표율에서도 확연하게 드러났다. 국민의힘은 서울 25개 자치구 모두에서 더불어민주당을 앞섰다. 문재인정부의 공시가격 현실화 기조로 급격한 세금 부담을 떠안게 된 지역에서 국민의힘 후보였던 오세훈 서울시장에 대한 확연한 쏠림 현상이 나타났다. 특히 서울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 9개동에서 오 시장은 80% 이상을 득표하며 사실상 몰표를 받았다.

8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오 시장은 강남구 압구정동 88.3%, 대치1동 85.1%, 도곡2동 84.8%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서초구 반포2동 84.1%, 서초4동 80.8%, 송파구 잠실7동 80.7%의 지지를 받았다.

서울 강남·서초·송파구는 전통적인 국민의힘 텃밭으로 여겨지는 지역이지만, 몰표에 가까운 수준의 득표율은 부동산에 분노한 민심을 여실히 보여준다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지난달 15일 국토교통부가 지난해에 비해 19.08%나 오른 공동주택 공시가격안을 공개한 여파가 컸던 것으로 보인다. 공시가격이 오르면 재산세와 종합부동산세 등 보유세 부담도 커지게 된다.

동별 기준으로 오 시장 득표율이 가장 높았던 압구정동이 속한 강남갑의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은 국민일보에 “문재인정부가 공시가격을 너무 많이 올려놓아 세 부담이 커지면서 고령 실거주자들은 ‘버티기 어렵다’는 하소연을 하신다”며 “이런 분들이 적극적으로 투표에 참여해 오 시장에게 압도적 지지를 보내신 것 같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이 보궐선거를 앞두고 당 부동산공시가격검증센터를 꾸려 분노한 표심을 잡기 위한 채비를 한 점도 주효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당 주도로 공시가격 급등에 따른 개별 아파트의 보유세 상승 분석자료를 만들어 준비했는데, 이 자료가 강남권 유권자에게 통한 것 같다”며 “명시적인 숫자로 보여주니 반응이 뜨거웠다”고 전했다.

대치1동, 도곡2동 등이 포함된 강남병이 지역구인 유경준 국민의힘 의원(당 부동산공시가격검증센터장)도 “시민들이 감당할 수 없는 수준으로 재산세와 보유세가 급격하게 올랐다”며 “집값, 공시가격 상승에 세금폭탄까지 악순환을 만들면서 강남지역 주민의 분노가 커진 것 같다”고 분석했다.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서울 25개 모든 자치구에서 오 시장에게 패하는 수모를 겪었다. 여당 강세인 ‘강북 벨트’마저 박 후보에게 등을 돌렸다. 특히 지난해 오 시장을 외면했던 광진구도 이번엔 달랐다. 오 시장은 광진구에서 56.69%를 득표, 박 후보(39.77%)를 앞섰다. 지난해 21대 총선에서 광진을에 출사표를 던진 오 시장은 47.82% 득표에 그쳐, 고민정 민주당 의원(50.37%)에게 패했다.

오 시장과 박 후보는 서초구와 강남구에서는 40%포인트 격차를 보였고, 송파구와 용산구에서도 30%포인트 이상 격차가 났다. 재개발·재건축 이슈가 산적한 용산구는 지난해 21대 총선 당시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47.80%)과 강태웅 민주당 후보(47.14%)가 접전을 벌였던 곳인데, 1년 만에 민심이 요동친 것이다. 20%포인트 이상 격차가 난 곳은 성동구 영등포구 강동구였다. 중랑구 강북구 은평구 구로구 금천구 관악구 6곳은 두 후보 간 격차가 10%포인트 미만이었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