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용인동부서 지구대 경위 일탈 골프 치고 식사 확진

확진자 접촉하고도 자가격리 않고 골프장에서 골프 친뒤 만찬도 즐겨

경찰관이 방역지침을 어기고 동료 등과 골프를 치고 식사를 하는 등 사적 모임을 가진 뒤 확진된 것으로 8일 확인됐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 관내 한 지구대 소속 A 경위는 지난달 31일 오전 동료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같은 날 오전 10시 30분쯤 진단검사를 받았다.

검사를 받은 뒤에는 코로나19 관련 경찰 방역지침에 따라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자택에서 대기해야 한다.

하지만 A 경위는 검사를 마치자마자 지침을 어기고 같은 지구대 동료 경찰관 및 지인들과 용인시 소재 골프장에서 골프를 했다.

이후 오후 7시쯤까지 수원시 한 음식점에서 다른 관서 소속 경찰관 1명, 지인 2명 등 3명과 저녁 식사를 함께했다.

A 경위는 이날 오후 6시 55분쯤 방역당국으로부터 문자로 2주간(3월 31일∼4월 13일) 자가격리하라는 통보를 받았다.

검사 다음 날인 이달 1일 A 경위는 확진 판정을 받아 현재 치료를 받고 있다.

A 경위와 모임을 가진 경찰관과 지인들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경찰은 A 경위에 대한 징계와 형사 처벌을 검토 중이다.

앞서 지난달에는 안성경찰서 관내 한 파출소 경위가 경찰 내부지침에 따른 자가격리 기간에 2차례에 걸쳐 근무지가 다른 동료를 한 명씩 집으로 불러 점심 식사를 함께한 뒤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 활동에 힘쓰고 있는 상황에서 자가격리 지침을 어긴 개인의 일탈 행위에 대해 엄정하게 조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용인=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