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당직자 폭행’ 송언석에 진중권 “용서 안돼…제명해야”


4·7 재보궐선거 개표 상황실에서 당직자를 폭행한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을 두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용서하면 절대 안 된다”며 당 차원의 강경 대응을 요구했다.

진 전 교수는 8일 페이스북에서 송 의원을 향해 “당에서 제명해야 한다. 권력을 이용한 신체적 폭행(을 한 것)”이라며 “의원 자격이 아니라 인간 자격이 없는 거다. 사과로 끝낼 일이 아니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을 맡았던 송 의원은 전날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출구조사 발표를 앞두고 당사 상황실에 자신의 자리를 마련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당 사무처 국장의 정강이를 수차례 발로 차고 욕설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사무처 당직자 일동은 성명서를 내고 송 의원의 사과와 탈당을 요구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당 사무처 노동조합은 이날 송 의원이 사과문을 들고 사무처로 찾아와 사과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개표상황실에서 발생한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송 의원은 사실을 인정했다”며 “송 의원이 사건 이후 당시 상황을 후회하고 있다. 피해 당사자들은 당의 발전과 당에 대한 송 의원의 헌신을 고려해 선처를 호소하고 있다”고 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내 자리 왜 없냐” 국민의힘 송언석 당직자 폭행 논란
당직자 폭행 송언석 의원 “당시 상황 후회” 사과
국민의힘, ‘당직자 폭행’ 송언석 당 윤리위 넘긴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